유엔 고위급 인사 2명 내달 9일 방북
유엔 고위급 인사 2명 내달 9일 방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潘총장 특사 자격… “북핵 등 포괄적 이슈 논의”
(뉴욕=연합뉴스) 유엔 고위급 인사 2명이 반기문 사무총장의 특사 자격으로 내달 9일부터 12일까지 3박4일 일정으로 북한을 방문한다고 유엔 고위 관계자가 31일 밝혔다.

이번에 방북하는 유엔 인사는 린 파스코에 정무담당 사무차장과 김원수 사무총장 특보 겸 비서실 차장이다.

이 고위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사무총장 바로 밑인 정무담당 사무차장의 방북은 그동안 중단됐던 유엔과 북한 간 고위급 대화를 복원한다는 차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면서 "방북단은 북측 고위 인사들과 만나 북핵 문제와 대북 인도적 지원 등을 포함한 다양한 이슈를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유엔 고위 인사의 방북 문제는 지난해 초에도 추진된 바 있지만, 북측이 "지금은 적절한 시기가 아니다"라며 완곡한 거부 의사를 밝혀 중단된 바 있다.

이 관계자는 "그동안 북측과 꾸준한 접촉을 통해 방북 일정을 최종 확정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