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고자 복직 합의, 쌍용차 사태 마침표… 단계적 복직
해고자 복직 합의, 쌍용차 사태 마침표… 단계적 복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쌍용자동차 노사가 정리 해고자의 단계적 복직에 합의했다. 이로써 지난 2009년 이후 6년 만에 쌍용차 사태가 마침표를 찍었다.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는 30일 평택공장에서 이사회를 열고 지난 11일 잠정합의된 ‘쌍용경영정상화를 위한 합의서’를 의결해 노·노·사 3자 간 합의안이 최종 타결됐다고 밝혔다.

이번 협의에는 2009년 구조조정 당시 노조였던 금속노소 쌍용차지부와 구조조정 이후에 결성된 쌍용차노조, 사측이 참여했다.

노사는 2009년 구조조정 과정에서 발생했던 희망퇴직자, 분사자, 해고자 중 입사지원자에 한해 기술직 신규인력 채용 수요가 있을 시 단계적으로 채용하기로 했다. 2017년 상반기까지 해고자 170여명을 복직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앞으로 직원을 늘릴 때는 해고자 3, 희망퇴직자 3, 신규채용 4의 비유로 충원하기로 합의했다.

아울러 복직 채용 대상자가 회사를 상대로 한 법적 소송을 취하하면 회사도 손해배상 청구 소송과 가압류를 즉시 취하하기로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숭구리당당 2015-12-31 18:45:02
쌍용이 드뎌 6년만에 노사정리가 되는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