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환경공단, 운북·영종·송산 하수처리장 통합 시행
인천환경공단, 운북·영종·송산 하수처리장 통합 시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인천환경공단은 최근 송산하수처리장을 신규 인수하면서 영종지역의 운북·영종·송산하수처리장 3개소를 통합운영시스템으로 21일부터 본격 가동한다. (사진제공: 인천환경공단)

[천지일보=유원상 기자] 인천환경공단은 최근 송산하수처리장을 신규 인수하면서 영종지역의 운북·영종·송산하수처리장 3개소를 통합운영시스템으로 21일부터 본격 가동한다.

통합운영시스템이란 3개의 하수처리장 한 곳(운북사업소)에 지소(영종·송산)를 통제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고 지소를 야간에 근무자 없이 운영하는 체제로 하수처리장을 24시간 운영하는 시스템이다.

이번에 본격적으로 시행하게 되는 통합운영시스템은 인천지역에서는 처음으로 시행하는 시스템으로 이 시스템을 운영하게 되면 운영인력감축효과를 가져와 인건비 등을 포함 연간 7억여원 이상의 예산절감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분석된다.

운북사업소는 이번 통합운영시스템이 처음으로 시행되는 시스템인 만큼 초기단계에 시행착오가 생기지 않도록 야간에 발생하기 쉬운 정전, 침수 등 각종 사고에 대비해 영종지역 거주직원을 중심으로 비상연락망을 별도로 구축 초기대응에 만반의 준비를 갖추었다. 또한 11월 중순부터 1개월 이상을 야간근무조원이 2개지소를 순환근무하며 2개지소의 새로운 공정도를 이해·숙지토록 했다.

아울러 최근에 인수한 송산지소의 조기 안정화를 위해 운북사업소와 송산지소의 직원들로 T/F팀을 구성해 초기 운영 시 발생하기 쉬운 문제점을 도출하여 이를 개선하는 등 조기안정화에 주력하고 있다.

이상익 이사장은 “이번 영종지역 3개 하수처리장을 통합운영하게 됨은 매우 의미 있는 시작으로 우리 공단의 경영모토인 저비용 고효율 경영의 성공적인 사례임은 물론 하수처리장 운영의 선진화에 한걸음 다가서는 일이라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저비용 고효율의 경영철학을 모토로 재정운영에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또 공단이 운영하는 영종지역 3개소 일일 하수처리량은 운북사업소 2만 3000톤, 영종지소 2만 4000톤, 송산지소 3만톤으로 총 7만 7000톤 규모이다.

한편 운북사업소는 영종지역 하수를 처리하는 환경전문공기업으로 평소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기금을 마련 중구지역의 복지기관에 매월 정기적으로 일정액을 기부하고 연말연시에는 영종지역의 어려운 이웃들을 지원하는 등 공기업의 사회적 책임경영에 노력을 다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