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대우전자, 말레이시아 생산법인 지분 100% 확보
동부대우전자, 말레이시아 생산법인 지분 100% 확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동부대우전자 말레이시아 법인 외관 사진. (사진제공: 동부대우전자)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이솜 기자] 동부대우전자는 지난주 현지 합작파트너사인 메가로부터 말레이시아 현지법인(DEMA)의 지분 49%를 추가 매입, 현지법인의 지분 100%를 확보했다고 8일 전했다.

동부대우전자의 말레이시아 현지법인은 지난 1994년 동부대우전자와 현지 합작파트너사인 메가가 각각 51%, 49%를 출자해 설립한 합작법인이다. 연간 세탁기, 냉장고, 전자레인지 등 매년 총 30만대를 생산하며 최근 3년간 매년 평균 30%가 넘는 매출성장을 기록, 2020년까지 매출 1억불을 목표로 두고 있다고 동부대우전자는 설명했다.

동부대우전자에 따르면 말레이시아 현지법인을 통해 제품을 생산할 경우 동남아 각 국가별로 최대 30%에 달하는 관세 부담에서 벗어날 수 있고, 유통비용 절감 등을 통해 지금보다 최대 12.5%의 가격 경쟁력을 추가로 확보할 수 있게 된다.

동부대우전자는 말레이시아 현지법인의 생산능력을 높여 싱가포르, 필리핀, 미얀마, 브루나이, 라오스, 캄보디아 등 아세안 9개국으로 시장을 확대한다는 전략을 전했다.

또한 이번 말레이시아 생산기지 지분확보와 함께 현지 맞춤형 제품을 단계적으로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우선 베트남에서는 간냉식 일반형 냉장고를, 말레이시아 지역은 전자동 세탁기, 소형 전자레인지를, 인도네시아의 경우 양문형 냉장고, 드럼 세탁기를 주력제품으로 선보일 예정이며, 태국 지역은 7kg 소형 세탁기를 주력제품으로 보급형 냉장고, 전자레인지를 신제품을 출시, 시장을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동부대우전자는 현재 국내를 비롯해 멕시코, 중국 등지에 생산법인 4개, 판매법인 11개, 지사 및 지점 20개 등 글로벌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으며, 지난해 전체 매출 중 해외 비중이 약 80% 를 차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