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관, 스마트폰 보안 위해 뭉쳤다
민·관, 스마트폰 보안 위해 뭉쳤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최시중)는 25일 스마트폰 보안과 관련 ‘스마트폰 정보보호 민·관 합동대응반’을 구성해 적극 대응키로 했다.

이 대응반은 최근 아이폰 등 스마트폰을 이용한 무선인터넷 활용이 폭발적으로 증가해 유선인터넷상 보안위협 요소에 노출될 우려에 대응하기 위해 구성됐다.

대응반에는 방통위, KISA, ETRI, 이통사(KT·SK텔레콤·LG텔레콤), 제조업체(삼성전자·LG전자·팬택), 백신업체(안철수연구소·하우리·바이러스체이서·이스트소프트·잉카인터넷·NHN) 등 관련 전문가들이 참여한다.

이들은 2009년 하반기부터 이통사, 백신업체와 논의했던 스마트폰 보안 대응방안을 재점검하고 향후 스마트폰 보안위협 정보공유, 선제적인 대응협력체제 구축 및 보안대책 마련을 위한 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하기로 했다.

방통위는 “정부와 민간이 합동대응해 선제적 예방 및 공동대응 체제를 가동, 스마트폰 보안위협에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