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첫눈 후 기온 영하로 ‘뚝’… 올해 들어 가장 추워
서울 첫눈 후 기온 영하로 ‘뚝’… 올해 들어 가장 추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예슬 기자] 서울 첫눈이 관측된 가운데 26일에는 비나 눈이 내리겠고 올해 들어 가장 추울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첫눈이 내린 다음 날인 이날 충청남도와 전라북도, 제주도에는 비나 눈(강수확률 60~90%)이 오겠다. 강원도 영서는 새벽 한때, 충북 남부와 경상북도 서부내륙에도 오후에 가끔 눈(강수확률 60%)이 내리는 곳이 있겠다.

서울·경기를 비롯한 중부지방은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겠으며 서해안에는 폭설이 예상된다. 강원 북부 산간지역에도 올가을 첫 대설경보가 내렸다.

대설 예비 특보가 내려진 호남 서해안과 제주 산간에는 내일부터 모레까지 최고 8㎝, 충남과 호남 내륙에는 1~5㎝의 눈이 내릴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했다.

기상청은 밤사이 곳곳에 내린 비와 눈이 추위로 얼어붙을 것으로 우려된다며 안전에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현주 2015-11-27 01:00:22
아주 조끔 바람에 살짝 내렸으니 첫눈이라고도 할 수 없고
애매한 첫눈

최진영 2015-11-26 09:05:51
이제 겨울과의 전쟁인가? 올 겨울 추위에서 반드시 승리해야지... 눈 소식을 들으니 진짜 겨울이 와 닫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