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6개 대학 입학처장 “2018 대입, 파격 변화 없을 것”
서울 6개 대학 입학처장 “2018 대입, 파격 변화 없을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민아 기자] 서울지역 6개 대학 입학처장들이 2018학년도 대입전형 설계의 전반적 방향에 대해 “파격적인 변화는 지양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24일 성균관대·연세대·이화여대·중앙대·한국외대·한양대 등 서울지역 6개 대학 입학처장들은 공동명의로 낸 의견서를 통해 “2016년 3월 말 확정 예정인 2018학년도 대입전형을 둘러싸고 때이른 문의가 여러 대학 입학처에 쇄도하고 있다”며 “논술고사 폐지·학생부 전형 모집인원 증원·면접구술 고사 강화 여부 등과 관련해 섣부른 예단과 근거 없는 소문이 확산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공동으로 의견을 발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6개 대학 처장들은 2018학년도 대입전형 설계의 전반적인 방향을 ▲학생부 전형 모집인원의 적정선 유지 ▲논술 전형 모집인원의 적정선 유지 ▲특기자 전형 모집인원의 적정선 유지 ▲수능의 적절한 활용 ▲면접 전형의 적절한 활용 ▲정시 전형 모집인원의 적정선 유지 등을 제시했다.

이들은 “아무리 좋은 변화일지라도 그 폭과 속도를 적절히 조율해야 수험생, 학부모, 고교의 혼란을 줄일 수 있다”며 “각 대학 사정에 따라 점진적 증감은 있을 수 있겠지만 전면 폐지나 대폭 확대 또는 축소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학생부, 수능, 논술, 특기자라는 4가지 틀이 각기 존재이유를 확보하고 교육적인 순기능을 발휘하고 있다”며 “학생부와 논술, 이 두 교육은 불가분의 관계에 있으며 그 양립 없이 고교 교육 선진화가 실현되기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처장들은 “제도나 정책이 바뀔 때마다, 매번 더없이 큰 고통을 겪은 것은 수험생, 학부모였음을 부인하기 힘들다”며 “교육부, 고교, 대학이라는 대입의 세 주체가 공감과 소통의 대화를 통해 대입전형을 더욱 안정시키고 인재대국 한국의 교육 발전을 실현할 수 있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