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세탁기 파손’ 조성진 LG전자 사장에 징역 10개월 구형
‘삼성 세탁기 파손’ 조성진 LG전자 사장에 징역 10개월 구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조성진 LG전자 사장이 첫 공판에 참석하기 위해 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 들어서고 있다. (사진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외국의 가전 박람회 도중 경쟁사의 세탁기를 파손한 혐의로 기소된 LG전자 조성진(59) 홈어플라이언스(HA) 사업본부장(사장)에게 검찰이 징역 10개월을 구형했다.

17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윤승은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조 사장에게 징역 10개월을 구형하고, 함께 기소된 세탁기연구소장 조모(50) 상무에게는 벌금 300만원, 홍보담당 전모(55) 전무에게는 벌금 500만원을 각각 구형했다.

검찰은 이들처럼 세탁기 문을 누를 경우 일반적인 세탁기의 문이 다 파손되고, CCTV 확인 결과 이들이 삼성 세탁기를 만진 이후 파손됐음이 확인된다고 설명했다.

앞서 조 사장과 조 세탁기연구소장 상무는 지난해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IFA(유럽가전전시회) 기간 중 삼성전자 크리스털블루 세탁기 3대를 고의로 파손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전 전무는 삼성 제품 자체의 문제로 인해 세탁기가 파손됐다는 내용이 담긴 보도자료를 언론사에 배포해 명예훼손·업무방해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강현모 2015-11-18 00:11:13
저런 파렴치한 행동을 하시다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