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브 스토리’ 작가 에릭시갈, 심장마비로 사망
‘러브 스토리’ 작가 에릭시갈, 심장마비로 사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장은진 기자] 인기 소설 ‘러브 스토리’의 작가 에릭 시갈이 항년 72세의 나이로 사망했다.

외신에 따르면 시갈의 딸 프린체스카 시갈은 오랫동안 파킨슨 병으로 고통 받던 아버지 에릭 시갈이 17일 영국 런던 자택에서 심장마비로 숨졌으며, 19일 장례식을 치뤘다고 전했다.

시갈의 소설 ‘러브 스토리’는 선풍적인 인기를 끌어 1970년 영화로까지 만들어졌다.

라이언 오닐과 알리 맥그로우 주연의 영화 ‘러브 스토리’는 그해 아카데미 7개 부문 후보에 올랐으며 최우수 음악상을 받았다.

이 영화는 미국에서만 1억 달러가 넘는 극장 수입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으며, 시갈 역시 이 영화의 각본으로 28회 골든 글로브 각본상을 수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눈사람 2010-01-20 21:52:11
러브스토리 다시 보고 싶어지네요. 올해 눈이 많이 왔는데 눈에서 두 주인공이 뒹구는 모습이 생각납니다. 고인이 좋은 작품을 우리에게 선물하셨는데, 명복을 빕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