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레쉬, 찬 바람 불 때 피부 주치의 ‘씨베리 컬렉션’ 출시
프레쉬, 찬 바람 불 때 피부 주치의 ‘씨베리 컬렉션’ 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프레쉬, 찬 바람 불 때 피부 주치의 ‘씨베리 컬렉션’ 출시. (사진제공: 프레쉬)
[천지일보=이현정 기자] “집에서 끓이던 큰 주전자의 물이 쏟아지며 팔에 화상을 입었죠. 의사는 저에게 오렌지 빛을 띄는 약을 발라주었는데 후에 그것이 씨베리 오일이었음을 알게 됐죠. 그때 경험 이후, 저는 씨베리 오일의 열렬한 팬이 됐습니다.” -레브 글레이즈먼 프레쉬 공동 창립자-

찬 바람이 불기 시작하는 10월, 가장 먼저 피부로 계절의 변화를 느낄 수 있는 환절기에는 피부가 쉽게 건조해지고 민감해 질 수 있다.

피부에 보습과 영양이 필요한 이 시기에 프레쉬가 씨베리 헤어 케어와 바디 크림에 이어 씨베리 컬렉션의 첫 번째 스킨케어 제품인 ‘씨베리 모이스처라이징 페이스 오일’ ‘씨베리 스킨 뉴트리션 클렌징 오일’ ‘씨베리 너리싱 핸드 크림’을 새롭게 출시했다.

신제품 씨베리 컬렉션은 씨베리 오일(산자나무오일 Hippophae Rhamnoides Oil)과 크렌베리 씨드 오일(덩굴월귤씨오일 Cranberry Seed Oil) 등 귀한 오일들을 집중적으로 함유해 갑작스러운 기온 변화로 건조하고 민감해진 피부에 활력을 주고 매끄럽게 해 주어 한결 건강하고 어려 보이는 피부로 관리해 준다.

혹독한 시베리아 기후에서 살아남은 씨베리 열매에서 추출해 수 세대에 걸쳐 건조한 피부와 같은 주요 피부 고민을 위해 사용돼 온 것으로 알려진 씨베리 오일은 피부를 보호해 주고 부드럽게 가꾸어 준다.

특히 씨베리 모이스처라이징 페이스 오일은 다양하게 활용될 수 있는 보습 부스팅 멀티 오일로 환절기 집중 보습과 영양 케어에 도움을 준다.

가벼운 텍스처가 피부에 빠르고 쉽게 흡수 되며 세럼 단계에서 단독으로 사용하거나 스킨이나 인퓨전 또는 크림 등과 섞어 함께 사용하면 피부에 충분한 보습과 영양을 줄 수 있다.

세안 후 1~2방울을 손바닥에 떨어뜨린 후 얼굴 전체와 목 등에 마사지하듯 가볍게 발라주면 에브리데이 마사지 오일로도 활용이 가능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