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일보 연재- 두고 온 산하 금강산] 4대 폭포 중 쌍두마차, 구룡과 봉황의 자태
[천지일보 연재- 두고 온 산하 금강산] 4대 폭포 중 쌍두마차, 구룡과 봉황의 자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는 광복·분단 70주년을 맞아 분단의 아픔이 서린 1930년대 금강산의 모습을 매주 금요일 지면 연재를 통해 최초 공개한다. 이 사진들은 1935년에 일본이 촬영한 사진이다.

일찍이 금강산의 가치를 알았던 일본은 이를 관광산업 수출자원으로 활용하고자 마케팅을 위해 당시 금강산 구석 곳곳을 다니며 접근촬영을 해 자료를 남겨 책자로 만들었다. ‘명산 일만이천봉 금강산’이란 타이틀로 일어와 영문으로 동시에 소개돼 있다. 그리고 일본은 금강산 일대에 철도까지 놓으면서 안내도를 그려 만반의 준비를 갖췄다. 하지만 일본의 이러한 야심찬 계획은 패망하며 수포로 돌아갔다.

그러나 우리 역시 다시 우리 땅이 됐어도 남북으로 분단되면서 쉽게 갈 수 없는 그리운 곳이 됐다. 한때 금강산 관광이 실시됐지만, 이는 일부 지역만 갈 수 있었다. 북에서도 고위 관계자가 아니면 쉽게 갈 수 없는 금강산 구석구석의 절경이 사진을 통해 공개된다.

이 사진들은 기록사진수집가인 정성길 계명대 동산의료원 명예관장이 수집한 것으로, 일본은 패망하면서 이 자료집을 거의 유통시키지 않아 희귀한 사진이라 할 수 있다. 비록 흑백사진이지만 지금보다는 덜 훼손된 모습들이라 귀중한 자료다.

더구나 남북이산가족 상봉 추진과 금강산 관광 재개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는 분위기라 의미가 깊다. 금강산을 가봤거나 혹은 이북에 고향을 둔 이들에게는 가슴 찡한 그리움의 향수를, 그리고 국민 대다수에게는 하루빨리 평화통일을 염원하는 기회가 되길 기대해 본다.


KYURYUEN(NINE-DRAGON POOL), OUTER KONGO. The name ‘Nine-dragon Pool’ came from the legend of the nine dragons. The large basin of the fall engraved on a great rock contains clear blue water: the beanty of the basin is quite beyond expression. 구룡연(구룡폭포), 외금강. 구룡폭포라는 이름은 9마리의 용의 전설에 서 나왔다. 큰 바위에 새겨진 폭포의 큰 웅덩이(못)에는 맑고 푸른 물이 있는데 그 아름다움은 정말 형언할 수 없다(직역). (사진제공: 정성길 명예관장) ⓒ천지일보(뉴스천지)
 
HIHO-BAKU FALL, OUTER KONGO. This hiho-baku Fall has the view that the fall dashing down over the peak of the mountain piercing the blue sky is masculine, while the view of Buho-baku Fall is feminine. 비봉폭포, 외금강. 비봉폭포는 전경이 저 멀리 파란 하늘에 우 뚝 서있는 산봉우리를 넘어 쏟아져 남성스러움을 보인다면 그것과 달리 무봉폭포는 여성스러움을 볼 수 있다(직역). (사진제공: 정성길 명예관장) ⓒ천지일보(뉴스천지)
▲ As we go farther on from Renjyutan the sight extends and the clear stream winds through the rocks of the quiet valley, at last we reach quiet and deep Buho-baku Fall, and there is no sound to be heard except that of the winding stream. Every sight-seeker will take a short rest here, and find that the place is secluded from the world. 무봉폭포. 더 멀리 가서 넓은 시각으로 연주담을 보면 고요한 계곡의 암석들 사이로 맑은 시냇물이 굽이굽이 흐르고, 깊은 무봉폭포가 굽이쳐 내려오는 개울 소리 외에는 아무런 소리도 들려오지 않는다. 이곳을 찾아온 사람들은 모 두 여기서 짧은 휴식을 취하며 이곳이 세계에서 가장 한적하다는 것을 알게 될 것이다(직역). (사진제공: 정성길 명예관장) ⓒ천지일보(뉴스천지)

가장 으뜸 경승으로 꼽히는 구룡폭포
폭포수가 마치 봉황이 날듯 비봉폭포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지난 연재 외금강 옥류동에 이어 이번에는 외금강의 대표적인 폭포 3곳을 소개한다. 이 중 금강산 4대 폭포(비봉폭포, 구룡폭포, 옥영폭포(조양폭포), 십이폭포)에 해당되는 곳이 2곳이나 되며, 구룡폭포(九龍瀑布)와 비봉폭포(飛鳳瀑布), 그리고 나머지 무봉폭포(舞鳳瀑布)를 소개한다. 3개 폭포 모두 금강산 관광 당시 사람들이 많이 찾던 곳이다.

그중에서도 구룡폭포와 그 아래로 구룡연(九龍淵), 그리고 주변의 상팔담(上八潭)이 어우러진 경치는 금강산 여러 경승(景勝) 중 가장 으뜸으로 꼽힌다.

구룡폭포는 온정리 30리쯤 되는 신계천 위쪽 구룡연 구역에 있으며, 설악산의 대승폭포(大勝瀑布), 개성 대흥산성의 박연폭포(朴淵瀑布)와 더불어 우리나라 3대 폭포 중에도 들어간다. 높이 74m, 폭 4m의 구룡폭포는 두 봉우리 사이에서 폭포수가 벽을 따라 물안개를 떨어지며 떨어진다.

특히 폭포벽과 13m 정도 깊이의 구룡연 바닥은 화강암으로 이뤄져 있어 마치 은빛 물방울이 흩날리면서 쏟아지는 것이 흰 비단필(匹)을 드리운 듯한 보기 드문 장관을 연출한다. 돌절구 모양으로 깊이 파인 구룡연에는 옛날 금강산을 지키는 아홉 마리의 용이 살았다는 전설이 전해져 구룡연이란 이름이 붙여졌다. 구룡연에서 흘러내리는 물은 금강산 4대 절경의 하나로 불리는 옥류동에 이르며, 다시 실개천과 합류해 동해로 흘러든다.

구룡폭포 위에는 여덟 개의 맑고 푸른 못이 층층으로 있는데 이것이 ‘금강산 8선녀’의 전설로 유명한 상팔담이다. 사진에 보이는 모습은 구룡폭포의 가느다란 물줄기가 구룡연으로 고요하게 빨려 들어가는 듯한 느낌을 준다. 그러나 실제 폭포소리는 우레 소리와 같이 우렁차게 귓전을 때린다.

불경에는 중향국(衆香國)이 등장하는 데 모든 것이 달콤한 향기로 가득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렇듯 구룡폭포 역시 중향국처럼 달콤한 향기로 가득하다는 것을 의미해 중향폭포(衆香瀑布)라고도 불린다. 이 같은 이름이 구룡폭포의 빼어난 경치를 대변해준다.

구룡폭포와 견주어도 결코 뒤지지 않는 폭포가 옥류동 세존봉의 서쪽에 있는 높이 139m, 폭 4m의 비봉폭포라 할 수 있다. 폭포수 물줄기가 길게 물방울을 날리며 바위벽을 타고 떨어지는 모습을 하고 있는데, 마치 봉황새가 날개를 펴고 나는 것 같이 아름답다 해 비봉폭포라 지어졌다. 사진은 비록 흑백이지만 물줄기와 햇볕이 비추이는 모습이 잘 나타나고 있다.

비봉폭포는 구룡폭포와 함께 김홍도가 그린 ‘해산도 8첩병풍’에 나와 있을 정도로 금강산 4대 폭포 중 나란히 명소 중의 명소다. 다만 주변 상팔담의 빼어난 경치를 날개 격으로 달고 있는 구룡폭포에 밀려 억울하게(?) 2인자가 된 셈이다.

나머지 무봉폭포는 비봉폭포의 서남쪽 봉황담 위쪽에 있는 옥류동의 폭포로 비록 금강사 4대폭포에 들지 않지만 역시나 아름다운 경치를 자랑한다. 여느 폭포와 달리 ‘ㄱ’자 형으로 꺾인 누운 폭포라 할 수 있다. 물량이 많아 얼핏 물길처럼 보이지만, 은방울을 날리며 휘감아 흘러내리는 모습이 마치 봉황새가 춤추는 모양 같다 해 무봉폭포라 지어졌다.

아울러 봉우리 같은 폭포수가 아니라는 의미도 있다. 무봉폭포 옆에 별도로 마지막 바위에서 강하게 떨어지는 물줄기가 확대된 모습의 사진이 추가됐다. 조선후기 방랑시인 김삿갓이 이곳을 지나다 무봉폭포 절경에 반해 시를 한 수 읊었다고도 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풀잎 사랑 2015-10-06 21:02:56
흑백 사진으로 봐도 이렇게 아름다운데 실제로 보면 4대 폭포의 절경들이 얼마나 아름다울까 상상을 초월하겠지...

전은지 2015-10-05 15:26:09
절벽이 무척 높네요 사진상으로도 무서워요

난초 2015-10-02 19:37:03
이렇게멋진 금강산 사진을 볼수 있어 너무 고맙습니다~~다음 기사가 기다려집니당

행복한 2015-10-02 19:35:46
가보고 싶당~~~

향기로운 2015-10-02 19:34:51
환상입니다 사진이 흑백이고 오래됫건만...생생함이 느껴지네요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