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FF 20th] ‘순간포착’… 부산 달군 쇄골미인★ 총집합 “글래머스 손예진”
[BIFF 20th] ‘순간포착’… 부산 달군 쇄골미인★ 총집합 “글래머스 손예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순간포착’… 부산 달군 쇄골미인★ 총집합 “글래머스 손예진”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이현정 기자] 제20회 부산국제영화제(20th B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BIFF)가 지난 1일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에서 개막식을 시작으로 10일간의 여정을 떠났다.

1일부터 오는 10일까지 총 10일간 개최되는 부산국제영화제는 올해로 20회를 맞아 아시아영화의 현재와 미래를 진단하고 오픈 시네마 등 여러 대중적인 프로그램을 강화해 관객에게 더 가까이 다가가는데 노력했다.

더불어 아시아필름마켓과 신규 프로그램 론칭을 통해 영화제의 영향력을 넓혔다.

올해는 75개국 304편이 상영되며 개막작으로는 ‘주바안’, 폐막작으로는 ‘산이 울다’가 선정됐다. 개막식 사회자로는 배우 송강호와 마리나 골바하리, 폐막식 사회자로는 박성웅과 추자현이 맡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