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일보-일제침략사] 위안부의 수난 절정(1944년)
[천지일보-일제침략사] 위안부의 수난 절정(1944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일본은 다른 전선으로 이동할 때는 위안부들이 주변을 볼 수 없도록 장막을 쳤다. 잠시 정차하고 있는 군 트럭 주변에 여성들이 불안한 모습으로 보고 있다. 마치 우리 안에 짐승을 가둔 것처럼 사람을 태우고 있다. 트럭 안에서 한 여성이 손을 밖으로 내밀며 종이에 글씨를 적어 카메라맨에게 메시지를 전달하려는 모습으로 보여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사진제공: 정성길 명예관장)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한지영 2015-09-13 22:29:04
마음 아픈 지난 역사 다시는 없어야 할 지난 역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