뚝섬한강공원에 피톤치드가 솔솔 ‘편백나무 힐링숲’
뚝섬한강공원에 피톤치드가 솔솔 ‘편백나무 힐링숲’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여의도한강공원 무지개원 (자료제공: 서울시)
[천지일보= 송정순 기자] 빠르면 올 연말 깊은 산으로 가지 않고도 도심 속 한강공원에서 편백나무가 선사하는 피톤치드를 마시며 삼림욕을 즐길 수 있게 된다.

아토피, 알레르기 등 피부질환과 스트레스, 우울증 등 현대인들의 질병 치료에 탁월한 효과가 있는 피톤치드. 수목 중 이 피톤치드 발생량이 가장 많은 편백나무가 빽빽하게 심어진 힐링숲이 오는 12월 뚝섬한강공원에 들어선다.

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뚝섬한강공원 장미원~수변공원 사이 5000㎡ 공간에 높이 3~5m의 편백나무 500그루를 비롯해 소나무, 전나무 등 침엽수 4종 600그루를 심어 계절과 상관없이 삼림욕을 즐길 수 있는 ‘편백나무 힐링숲’을 조성한다고 밝혔다. 오는 12월 7일 준공을 목표로 한다.

힐링숲 안에는 달콤한 향과 화려한 색을 자랑하는 장미나무 1100주와 백합, 튤립 등 초화류 20종(2만 9376본)을 마치 무지개처럼 7줄로 길게 심은 ‘무지개 향기원’도 조성된다.

한강공원에 삼림욕을 즐길 수 있는 숲이 조성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시는 급격한 사회발전과 바쁜 일상으로 심신의 치유가 필요한 시민들을 위해 도심 속 한강공원에 힐링숲을 조성해 느림과 여유의 쉼터로 만들어나가겠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아울러 시는 시민들이 여유롭게 휴식을 즐길 수 있도록 통목 의자 등을 설치하고 내년부터는 ‘느린 우체통’을 운영해 빠른 것을 중요시 여기는 현대인들에게 느림의 미학을 선사하겠다고 덧붙였다.‘느린 우체통’은 편지나 엽서를 적어 우체통에 넣으면 1년 뒤 적어둔 주소로 배달해 주는 이벤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