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사이언스 챌린지 2015’ 본선 진행… “미래 노벨상 발굴”
한화 ‘사이언스 챌린지 2015’ 본선 진행… “미래 노벨상 발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화그룹이 미래의 노벨상 후보를 발굴, 육성하기 위한 청소년 과학경진대회 ‘한화 사이언스 챌린지 2015’를 27일 경기도 가평에 위치한 한화 인재경영원에 개최했다. 참가 학생들이 지난 6개월동안 연구한 내용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제공: 한화그룹)
대상에 4000만원 대학 입학 장학금 제공
한화 입사 및 인턴 지원시 서류전형 면제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한화그룹은 미래의 노벨상 후보를 발굴, 육성하기 위한 청소년 과학경진대회 ‘한화 사이언스 챌린지 2015’ 본선 경연 및 시상식이 27~28일 양일간 한화 인재경영원(경기도 가평소재)과 여의도 한화생명 63빌딩에서 진행된다고 27일 밝혔다 .

본선 경연 및 시상식에는 본선 진출 30개팀 학생 및 지도교사, 한화그룹 제조부문 계열사 사장단, 한국과학창의재단 김승환 이사장, 대학교수 및 한화 계열사 연구원으로 구성된 심사위원단 등 240여명이 참여했다.

올해 대회는 ‘Saving the Earth’를 탐구 주제로 에너지(태양광 등), 바이오(질병, 식량 등), 기후변화, 물 등의 글로벌 이슈에 대해 지난 3월부터 약 6개월간 진행됐다.

전국에서 고등학생으로 이뤄진 457개팀(914명)이 응모했으며, 과학교사, 대학교수, 한화그룹 내부 연구인력 등으로 이뤄진 심사위원단의 1차, 2차 예선심사를 거쳐 최종 본선 진출 30팀이 선발됐다.

본선에 오른 30개팀은 본선 이틀 동안 자신들이 연구한 결과에 대해 발표, 전시, 상호토론 등을 가지며, 분야별 20명의 전문가들이 종합적인 심사를 통해 각 각 대상 1팀, 금상 2팀, 은상 2팀, 동상 17팀 및 특별상 등을 시상한다. 시상식은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화생명 63빌딩에서 열린다.

심사 기준은 기존의 연구사례와의 유사성과 모방성을 배제하고 창의적이고 독창적인 연구주제 선정 및 실험에 중점을 두고 있으며 연구진행과정의 논리성과 결과의 실용성까지도 고려해 수상자를 선발한다.

한화그룹에서는 한화케미칼 김창범 대표, 한화·방산 이태종 대표, 한화첨단소재 이선석 대표, 한화·기계 김연철 대표, 한화에너지 류두형 대표가 참석해 축사와 시상을 통해 과학 영재들을 축하하고 격려했다.

2011년부터 시작해 올해 5회째를 맞는 ‘한화 사이언스 챌린지’는 명실공히 국내 최대 규모의 청소년 과학 영재 프로그램으로 자리 잡았다.

단순히 과학영재를 발굴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지구와 인류 현안에 대한 청소년의 과학적 이해를 높인다는 공익적 취지에 따라 ‘지구를 살리자 (Saving the Earth)’라는 주제를 가지고 5년째 진행되고 있다.

다른 청소년 과학경진대회와는 달리 사업적 실용성과 단순한 아이디어 위주의 발명이 아닌 참가 학생들이 인류현안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에너지(태양광 등), 바이오(질병, 식량 등), 기후변화, 물 등 4개 주제 중 하나를 선택해 해당 주제에 대하여 깊이 있게 고찰하고 해결할 수 있는 사고력을 요구한다는 점에서 차별성이 있다. 청소년 특유의 순수한 호기심에서 시작한 과학탐구 과정을 중요시 한다.

올해 포함 5년간 3400개팀 7300명의 고등학생들이 참여했으며, 역대 수상자들 가운데 60%가 넘는 학생들이 해외 명문대, 서울대, KAIST, 포스텍 등 국내외 우수대학으로 진학했다.

‘한화 사이언스 챌린지’는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이 평소 강조해 온 인재의 중요성에 대한 높은 관심과 강한 신념을 바탕으로 진행하는 다양한 인재육성 프로그램 중 하나이기도 하다.

김승연 회장은 “미국 인텔사는 자사의 경진대회를 통해 선발한 인재 중 노벨상을 7명 배출하는 성과를 일궈냈다”며 “한화 사이언스 챌린지 대회를 ‘한국의 젊은 노벨상’을 지향하는 국내 최고의 경진대회로 육성해 과학문화 저변확대에 기여하는 국내 최고, 최대 규모의 과학축제로 만들어가겠다”고 밝힌바 있다.

한화 사이언스 챌린지는 상금규모가 국내 최대일 뿐만 아니라 본선에 진출한 모든 팀에게 연구활동 지원금 100만원과 상금(대학 장학금)을 지급하는 점이 특징이다. 선의의 경쟁과 화합의 장을 마련하고자 30개 본선진출 팀과 지도교사 모두에게 상금을 지급한다.

대상 수상팀에게는 4000만원의 대학 입학 장학금이 지급되며, 금상 2개팀엔 2000만원, 은상 2개팀엔 1000만원의 장학금이 제공된다. 이외에도 동상 및 특별상 수상자들도 팀당 200~300만원의 장학금을 받게 된다. 은상 이상을 수상한 지도교사의 소속 학교에도 300만원의 장학금을 지원한다.

이외에도 은상 이상 수상팀에게는 해외 우수 과학기관을 방문하는 특별 프로그램의 기회도 주어진다. 주로 유럽이나 미국 등 선진 과학기구나 연구소를 탐방하고, 한인 과학자들을 직접 만나 연구 경험담 등을 듣는 기회도 얻게 된다.

또한 독일에 있는 한화큐셀이나 미국 한화첨단소재 등 한화그룹의 글로벌 사업장과 연구시설 등을 직접 견학하는 기회도 갖는다.

동상 이상 수상자들은 향후 한화그룹 입사 및 인턴십 지원 시 서류전형을 면제받을 수 있다. 2011년 우수상을 수상하고 현재 미국 콜럼비아대학교에서 경제학을 전공하고 있는 강희구(22세, 남)씨는 지난 7월 방학기간을 이용해 ㈜한화 법무팀에서 3주간의 인턴십 과정을 이수했다.

올해도 수준 높고 흥미로운 연구주제들이 본선에 진출했다. 챔피언팀은 얼룩말의 경우 자연상태에서 파리, 모기 같은 곤충이 달라붙지 않는 점을 착안해 특정 수평, 수직 무늬로 인한 빛의 산란이 흡혈곤충을 퇴치하는 데 미치는 영향을 분석했다. 셀룰로MFC팀은 셀룰로오스를 분해하여 에너지를 생성하는 미생물 연료전지 개발을 연구주제로 삼았다.

한화케미칼 김창범 대표는 축하 인사말에서 “한화 사이언스 챌린지 대회를 통하여 얻은 경험과 영감을 더욱 발전시켜 인류의 행복과 증진시키는 세계적인 과학자로 성장하시길 간절히 소망한다”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한화그룹도 한화사이언스챌린지가 국내 최고를 넘어 세계적인 과학연구대회가 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