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中 전승절 행사에 대표단 3명 파견 검토 중
국방부, 中 전승절 행사에 대표단 3명 파견 검토 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국방부는 내달 3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항일전쟁 70주년 전승기념행사에 대표단 3명을 보낼 예정이라고 26일 밝혔다.

국방부 당국자는 이날 “중국 전승절 기념행사에 중장 1명, 준장 1명, 대령 1명 총 3명으로 구성된 대표단을 파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다만 열병식 참석 여부는 아직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25일 장밍 중국 외교부 부부장은 “항일 전쟁 승리 70주년 기념식에 49개국 대표가 참석하며, 한국의 박근혜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등 30개국 정상이 포함돼 있다”고 밝혔다.

각국 정상 외에도 정부 대표 19명,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등 국제기구 수장 10명, 국제 각 지역 책임자 10명이 각각 참석한다. 러시아, 몽골, 파키스탄, 이집트 등 11개국은 75명 안팎의 군인을 각각 파견해 열병식 행진에 참가한다. 한국, 아프가니스탄 등 20개국은 7명 내외의 군 대표단 혹은 참관단을 보낸다.

북한은 김정은 국방위 제1위원장 대신 당 비서인 최룡해를 보내기로 했고, 군 대표단은 보내지 않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