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철 힐링푸드] 맛이 일품인 보양 생선 ‘준치’
[제철 힐링푸드] 맛이 일품인 보양 생선 ‘준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양향자 (사)세계음식문화연구원 이사장
‘썩어도 준치’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준치는 그 맛이 일품이며, 귀한 생선이다.

준치는 단백질이 풍부하고 고단백 식품으로 섭취하기에 좋다. 특히 비타민 B1, B2 등 수용성 비타민이 풍부해 원기 회복에 도움을 주며 비타민 A, D, E도 상당히 많이 들어 있다. 영양학적으로도 쇠고기와 닭고기보다 단백질 함량이 생선 중에는 가장 많다.

준치는 질병 후 회복에도 도움을 주는 보신 식품으로 많이 애용한다. 위를 보호해주고 속을 편하게 해줘 준치로 죽을 쑤어 먹으면 소화 불량인 사람에게도 좋다.

보관해야 할 때는 밀봉해 냉동 보관하는데, 되도록 즉시 소비하는 것이 좋다. 준치는 아가미를 들췄을 때 붉은 빛깔을 띠고 있고, 비늘이 완전히 벗겨지지 않은 것이 좋다. 손가락으로 눌러 탄력이 있으면 신선한 것이다.

마늘이 준치 특유의 비린내를 잡아 주고, 비타민 B군의 흡수를 도와 음식 궁합으로 제격이다.

 
준치 소금구이

[재료] 준치 1마리, 천일염 약간
*양념장 : 간장 2큰술, 참기름 1/2큰술, 다진 마늘 1/2큰술, 다진파 1/2큰술, 통깨 약간

[만드는 법]
① 준치는 배를 갈라 내장을 제거하고 깨끗이 씻은 후 몸통에 칼집을 4~5개 비스듬하게 넣는다.
② 분량의 재료를 섞어 양념장을 만든다.
③ 석쇠를 달군 후 준치를 올리고 천일염을 약간 뿌려 앞뒤로 노릇하게 구운 다음 양념장을 곁들여 낸다.

 
준치 만두

[재료] 준치 1마리, 다진 쇠고기 1줌, 달걀흰자 1개분, 녹두 녹말 6큰술, 잣 2큰술
*쇠고기 양념 : 간장 2큰술, 설탕 1큰술, 다진 파 2큰술, 다진 마늘 1큰술, 통깨 1큰술, 참기름 1큰술, 후춧가루 약간

[만드는 법]
① 준치는 살만 발라내 김이 오르는 찜통에 넣어 찐다.
② 살이 완전히 익은 준치는 가시를 전부 발라내고 거즈로 물기를 짠 후 살만 모아 곱게 부순다.
③ 다진 쇠고기에 분량의 양념을 넣어 버무려 팬에 올리브 오일을 두르고 볶아 식힌 후 곱게 다진다.
④ ②의 준치와 ③의 쇠고기를 한데 넣고 달걀흰자 1개 분과 녹두 녹말 1큰술을 넣어 버무린다.
⑤ ④를 지름 2~3㎝의 동그란 완자 모양으로 잣을 한 알씩 넣어 빚은 후 녹두 녹말을 고루 묻힌다.
⑥ 찜통에 젖은 면보를 깔고 10분 정도 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hdeejirerr 2015-08-03 11:28:38
맞있겠다~~!!군침도네요.준치는 생소한 고기네요

조현철 2015-07-30 01:20:12
목포가면 썩어도 준치라고 유명한 식당들이 많지. 준치 먹으러 목포가야되나? ㅎㅎ

이정은 2015-07-30 00:25:10
준치는 생소한 이름
종류가 많으니 다 알수가 없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