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현장서 답 찾는 ‘발로 뛰는 일꾼’
[인터뷰] 현장서 답 찾는 ‘발로 뛰는 일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정치민주연합 박완주 의원
농촌·중소기업 문제에 관심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발로 뛰는 젊은 일꾼’이 되겠다는 구호를 외치는 새정치민주연합 박완주 의원(충남 천안을). 이런 의지를 행동으로 옮겨 현장에서 답을 찾으면서 활발한 의정활동을 펼치고 있는 박 의원은 법률소비자연맹이 선정하는 헌정대상에 3년 연속 선정되기도 했다.

박 의원은 22일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최근 농민의 소득보호에 관심을 두고 있다고 밝혔다. 이런 차원에서 RPC(미곡종합처리장)에 농사용 전기요금 적용을 골자로 하는 ‘전기사업법’ 개정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달 주민청원을 제출했다.

그는 “올해부터 쌀 관세화로 시장이 개방됨에 따라 쌀 전업농과 농촌에 대한 보호대책 일환으로 RPC 도정시설에 농사용 전기를 공급해야 한다”면서 “이는 2011년 여야가 한미 FTA(자유무역협정) 보완대책을 수립할 당시 합의한 사항인데, 정부가 쌀이 FTA 미개방 품목이라는 사유로 돌연 적용대상에서 제외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생산자단체 RPC는 정부를 대신해서 전국 쌀 42%를 수매하고 유통하는 농촌의 필수적인 공익 인프라인 만큼, 정부가 RPC의 합리적 경영을 위해 다각도로 지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중소기업에도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박 의원은 “우리나라는 창업환경조차 척박하다”며 “실패하더라도 다시 도전해 창업할 수 있는 환경을 시급히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중소기업의 재창업지원을 위해 민·관·학이 공동으로 참여하는 정책협의회 구성 등을 골자로 한 ‘중소기업창업 지원법 개정안(중소기업 패자부활법)’을 대표 발의했다. 여기에는 중소기업청장이 5년마다 중소기업 재창업지원 계획을 수립하는 내용 등이 담겼다.

박 의원은 지역구가 천안인 만큼, 천안의 미래 먹거리를 마련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그는 “천안 미래 먹거리의 일환으로 중대형 이차전지 인증센터를 유치했다”며 “국내에 사실상 전무했던 중대형 이차전지 인증센터를 천안 소재 충남테크노파크에 설립하는 계약이 지난 5월 13일 체결됐다”고 밝혔다.

중대형 이차전지 인증 인프라를 갖추게 됐고, 천안의 신성장동력을 마련했다는 의미가 있다는 게 박 의원의 설명이다.

이번 국정감사의 최대현안에 대해선 “지난 메르스 사태에 대처하는 정부의 행태를 통해 정부가 세월호로부터 그 어떤 교훈도 얻지 못했음을 확인했다”면서 “올해는 국회 산업위 소관 영역 전체에 대해 안전에 소홀함이 없는지 꼼꼼하게 점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산업계의 안전관리 체계, 노후원전 안전성 문제 등 산업위 소관 영역에서 안전문제를 우선순위로 두겠다는 의미다.

‘성완종 리스트’에 대한 검찰 수사 결과가 발표된 이후 자원외교 비리 수사도 용두사미가 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이에 대해 박 의원은 “국민은 자원외교 비리의 핵심이 누군지 다 알고 있는데 검찰 수사는 그 핵심을 하나도 건드리지 않은 채 ‘꼬리 자르기’ 수순을 밟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사상 최대의 국부유출 사건인 자원외교 비리 수사가 허탈하게 끝나지 않도록 국회에서 끊임없이 문제를 제기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동서남북 2015-07-25 16:31:44
국정 운영에 핵심을 가르처 주고 가교 역활을 하셔서 농민 들에 슬픔을 달래 줄 수 있다는 것이 행복한 일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