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인터뷰] 설치미술가 이은숙에게 ‘실’이란?
[영상인터뷰] 설치미술가 이은숙에게 ‘실’이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이 잠시 주춤한 지난 7월의 어느 날.

국내외를 오가며 바쁜 일정을 소화하고 있는 그를 만나기 위해
충남 아산 끝자락 한적한 곳에 있는 작업실을 찾았다.

연둣빛으로 물든 너른 밭이 펼쳐지고,
목제 테라스가 어울려 그림에서나 볼 법한 운치 있는 곳.

올해로 60세. 여전히 자신만의 설치미술 작품 세계를 창조해나가고 있는 이은숙 작가.

한국에서보다 독일에서 먼저 실력을 인정받고
해외에서 더욱 이름을 알린 그는 ‘이제부터 시작’이라고 말한다.

실로 엮어내는 삶, 가족..
그리고 이은숙 작가가 꿈꾸는 미래를 들여다봤다.

<학력>
이화여대 미술대학 섬유예술과 학사(1979)
홍익대 산업 미술대학 공예과 석사(1983)

<주요 프로젝트>
- Hong Kong, Hong Kong(2014)
- DMZ Paju, Korea(2013)
- Berlin, Germany(2007)
- Potsdam, Germany(2006)
- Frankfurt, Germany(2005)
- Richmond, Canada(2004)

(취재: 박선혜 기자, 촬영/편집: 김미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