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25.4cm 폭설… 41년 만의 대설
서울 25.4cm 폭설… 41년 만의 대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12시 정오까지 서울지역의 적설량은 25.4cm로 관측돼 1969년 이후 41년 만의 대설인 것으로 알려졌다.

기상청은 이날 서해상에 위치한 저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적으로 많은 눈이 내리고 있는 가운데 서울지역에 내린 눈은 1937년 적설 관측 이후 1969년 1월 28일 25.6cm에 이어 두 번째로 많았다고 전했다.
특히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강설이 집중돼 대설경보와 주의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서울·경기도와 강원도는 12시 현재 10~20cm의 분포를 보인 반면, 경기도와 인접한 서산 3.6cm, 청주 6.7cm, 천안 11.5cm 등 적설량의 지역편차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기상청은 이번 대설의 원인이 지난 2~3일 영하 10℃ 안팎의 한파를 가져온 상층 5km의 영하 30℃ 안팎의 찬 공기가 머무르고 있는 상태에서 중국 중부내륙에서 접근하는 기압이 서해상을 지나면서 따뜻하고 매우 많은 습한 공기를 공급받아 서울·경기도 지방에서 충돌하면서 큰 눈구름대가 형성됐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이날 밤부터 상층(5km)이 영하 40℃ 안팎의 찬 대륙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서해상에서 만들어진 눈구름의 영향으로 충남서해안과 전라남북도 서해안에서는 7일(목)까지 많은 눈이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은 “앞으로 저기압이 동진하면서 서울·경기도 등 서쪽지방은 점차 약해지겠으나 강원도, 충청북도, 경상도 등 동쪽지방은 많은 눈이 오겠으니, 시설물관리와 교통안전 등 피해가 없도록 각별히 주의하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지연 2010-01-04 14:02:07
많은 양의 눈이 내려 교통이 마비가 되고 있네요
서울 정말 많이 내렸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