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엘리엇, 이건희 회장 의결권 놓고 티격태격
삼성물산-엘리엇, 이건희 회장 의결권 놓고 티격태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미국계 헤지펀드 엘리엇 매니지먼트 측이 17일 서초구 양재동 aT센터에서 열린 삼성물산 주주총회에서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의결권에 의문을 제기했다.

엘리엇 측 대리인인 법무법인 넥서스의 최영익 변호사는 “이건희 회장이 있었다면 합병안이 나왔을까 의문이 든다”며 “이건희 회장 위임장 제출했는지 여부를 확인해달라”고 말했다.

넥서스 측 변호사는 “이건희 회장은 건강상 문제로 주총에 참석하지 못했는데 위임장의 제출 여부와 시기에 대해 밝혀주시길 바란다”면서 “또 이 회장의 의사를 정확히 확인한 건지 법적인 문제가 없다고 생각하는지 알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최치훈 삼성물산 사장은 “이건희 회장은 의결권 행사를 포괄적으로 위임했다”며 “이번 주총에서도 이 회장의 의결권은 기존 포괄 범위에 의해 대리행사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