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한류 활성화는 내 책무… 대중문화인이 미치도록 일할 터 만들 것”
[인터뷰] “한류 활성화는 내 책무… 대중문화인이 미치도록 일할 터 만들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새누리당 박창식 의원이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한류 활성화 방안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새누리당 박창식 의원

프로듀서 경험 적극 활용
영화 스텝 처우개선 앞장

“한류는 현지와 연계해야”
“문화로 北핵탄두 녹이자”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한류 열풍이 거세다고 하지만, 국내의 제도적인 부분을 보면 후진성을 면치 못하고 있어요. 예술인 관련 복지법이나 대중문화를 위해 열심히 일하는 스텝에 대한 보호 장치, 배우나 가수의 초상권 보호나 저작권 보호는 선진국을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고 봐요. 국회의원으로서 대중문화인이 미치도록 일할 수 있는 터를 만들고 싶습니다.”

드라마 프로듀서 출신의 새누리당 박창식 의원은 한류에 대한 소신이 남달랐다. 자신을 정치인보다 문화인에 비중을 두고 있다는 박 의원은 최근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한류 열풍이 지속될 수 있는 방안을 구체적으로 제시했다. 박 의원은 “한류 전문가는 많지만, 글로벌시장에서 실질적으로 경쟁할 수 있는 터를 만들지 못했다”며 현지 문화와의 연계성을 강조했다.

“현지에 있는 문화원이나 코트라(KOTRA), 한인회, 대사관 등과 함께 우리 문화를 연계해야 합니다. IT, 자동차, 의류 등과 연결할 수 있는 기획자도 필요하구요. 현지 산업과 연계해서 끈끈하게 가야만 대한민국의 문화 영토를 확장할 수 있습니다.”

박 의원은 또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정부의 국정운영 기조 중 하나로 ‘문화융성’이 왜 들어갔는가. 바로 문화융성이 웅성웅성 거려야 한다는 의미”라며 “한류가 현지에서 지속될 수 있도록 제2의 김수현, 제2의 소녀시대, 제2의 싸이를 만드는 ‘콘텐츠의 아바타’가 지속적으로 나와야 한다. 이 아바타를 만들기 위해 정부가 기업의 투자도 유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를 통해 대한민국의 문화 영토를 아프리카, 유럽, 남미 등으로 확장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그는 국내에서도 문화와 관련한 규제 등을 철폐하고 개혁할 필요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우리 영화계나 드라마 촬영현장 등은 불필요한 각종 규제로 인해 양질의 창작 성과물이 나오기 어렵다는 것. 박 의원은 관행처럼 굳어진 규제를 풀어야만 대한민국이 문화융성으로 가는 초석이 될 수 있다고 했다. 그는 또 방송·영화 스태프의 처우 개선 문제에도 관심을 두고 있다. 앞서 지난해 1월 영화 스태프의 근로환경을 개선하는 내용을 담아 발의한 ‘영화 및 비디오물의 진흥에 관한 법(영비법)’ 일부개정안이 4월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바 있다.

박 의원은 한류를 통한 경색된 남북관계를 개선할 수 있는 방안도 제시했다. 그는 “한류를 통해 북한과의 관계를 개선하고 리트머스 시험지처럼 북한이 우리 문화에 젖는다면, 북한의 핵탄두를 녹일 날이 멀지 않을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실례로 남북이 서로 공감할 수 있는 문화 이벤트 즉, 아리랑 공연을 북한에서 하고 싶다는 뜻을 내비쳤다.

현재 경기도 구리시 당협위원장을 맡고 있는 그는 “문화산업과 같은 고부가 가치 산업에 역점을 둬 구리시의 새로운 발전방향을 설정해야 한다”며 “문화예술이 살아 숨 쉬는 교육도시로 만들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