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국과수, 한화케미칼 폭발사고 2차 합동감식
경찰·국과수, 한화케미칼 폭발사고 2차 합동감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3일 울산시 남구 한화케미칼 2공장 폐수처리장 저장조에서 발생한 폭발사고에 대해 한화케미칼 김창범 대표이사가 사과하고 있다. (사진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3일 한화케미칼 울산공장 폐수저장조 폭발사고로 근로자 6명이 사망한 가운데 경찰과 국립수사연구원이 2차 합동감식에 들어갔다.

4일 경찰과 국립수사연구원 등은 오전부터 폭발 원인에 대한 감식을 진행 중이다. 이를 위해 사고로 무너진 폐수저장조를 걷어내고 저장조 내부에 들어가 정밀감식을 벌이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폭발은 가로 17m, 세로 10m, 높이 5m, 총 용량 700㎥ 규모의 폐수 저장조에서 일어났다.

앞서 전날 1차 합동감식을 벌였다. 1차 감식은 현장에 있던 근로자 4명과 현대환경산업 현장소장, 한화케미칼 안전과장을 불러 작업 이전에 진행한 안전조치 등에 대해 조사했다.

한편 3일 오전 9시 20분께 울산시 남구 여천동 한화케미칼 울산 2공장 폐수처리장 저장조에서 폭발 사고가 일어났다. 이 사고로 협력업체인 현대환경 소속 근로자 이모(55)씨 등 6명이 숨졌고, 공장 경비원 최모(52)씨가 다쳤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