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단자정센터 “조계종, 스스로 기능 회복하라”
교단자정센터 “조계종, 스스로 기능 회복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30일 서울 조계사 일주문 앞에서 교단자정센터 측이 기자회견을 열고 의현스님 은닉 문화재 환수와 마곡사 및 용주사의 금권 선거 조사를 호법부에 촉구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정치집단 아닌 사회정화 역할 강조
호법부에 고발장 전달
의현스님 보유 문화재 환수 촉구
마곡사·용주사 금품선거 조사 요구

[천지일보=김지연 기자] 의현스님 감형을 비롯한 마곡사·용주사의 금권선거 문제로 지탄을 받고 있는 조계종에 대해 교단자정센터가 종단 기능 정상화를 촉구했다.

자정센터는 30일 서울 조계사 일주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권력의 이해관계에 따라 서의현 전 총무원장에 대한 감형을 결정하는 등 조계종이 스스로 종헌을 어겨 존재가치를 부정하고 있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더군다나 이를 ‘1994년 개혁을 빛나게 하기 위한 조치’로 호계원이 자평한 데 대해 종단의 기본적 기능이 마비된 것과 같다며 각성을 촉구했다.

센터 측은 이날 조계종 호법부에 서의현 전 총무원장의 각종 재산목록과 은닉 문화재 관련 내용을 전달했다. 또 마곡사·용주사 금품 선거와 관련한 실명 및 금액 등을 적시해 고발장을 제출했다. 마곡사와 용주사 관련 피고발인은 총 33명이다.

김종규 교단자정센터 원장은 “총무원이 제대로 조사에 나서 조치했다면 마곡사 25억원, 용주사 8억 5000만원에 달하는 금액을 회수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상무대 비리’로 유명한 서의현 전 총무원장의 경우 노태우 전 대통령이 서 전 총무원장에게 80억원을 제공하도록 했다는 사실이 법원 판결에서도 인정됐고, 800㎡의 토지를 내연녀와 그 아들이 39억원에 매도한 것으로 확인된 바 있다.

또 그는 문화재 은닉 혐의로 고발을 당했는데, 검찰이 압수수색을 진행한 결과 총 341점의 문화재가 발견됐다. 하지만 무죄판결을 받으면서 서 전 총무원장이 거의 되가져가고 압수한 일부 불교문화재만이 남아 있다고 센터 측은 밝혔다.

김종규 원장은 “종단이 혼탁상을 방치하고 (의현스님 복권으로) 독신비구종단의 정체성을 해하려고 한다”며 “마곡사에 대해서 아무 징계절차가 없고 용주사 의혹에 대해서도 아무런 조사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이어 “조계종은 정치집단이 아님을 기억하고 본래 사명으로 돌아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자정센터는 참여불교재가연대 차원에서 다른 단체들과 연대할 계획을 가지고 있으며, 이번 고발장 접수 후에도 종단이 제대로 조치를 취하지 않을 경우 실명 공개 등 강도를 더욱 높인 압박에 나설 예정이다.

▲ 30일 조계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마친 후 김종규 교단자정센터 원장이 고발장을 총무원 관계자에게 전달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