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수목원에 ‘난대숲 둘레길’ 조성 잰걸음
완도수목원에 ‘난대숲 둘레길’ 조성 잰걸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년까지 20억원 투입

[천지일보 전남=이지수 기자] 전라남도 산림자원연구소(소장 박화식) 완도수목원이 ‘난대숲 둘레길’ 조성에 속도를 내고 있다.

완도수목원은 오는 2017년 완공을 목표로 20억원을 들여 수목원에 사계절 푸르른 난대숲(동백나무, 붉가시나무 등) 둘레길을 조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숲길 사이로는 사슴의 얼룩을 닮은 노각나무, 전설이 있는 기암괴석, 동백나무 숲길이 있고 다도해의 경관을 한눈에 바라볼 수 있는 상황봉(象皇峯)이 있어 최고의 여름 산행길이 될 전망이다.

전남도 산림자원연구소는 지난 2013년도부터 8억원을 들여 일부 기반시설을 완료했다. 오는 2017년까지 총 12억원(국비 6억원)을 추가 확보해 대대적인 둘레길 조성, 수관데크, 전망대, 안내판 정비, 훼손지 복구, 단절된 숲길 연결 등 등산객들이 안전하고 편안한 힐링을 즐길 수 있도록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완도수목원 내 동백나무 숲길은 제12회 아름다운 숲 전국대회에서 아름다운 공존상을 수상한 ‘난대림 푸른 까끔길’과 지난해 완공된 ‘난대숲 둘레길’이 이어졌다. 특산수종인 붉가시나무, 구실잣밤나무 등을 한눈에 볼 수 있다.

특히 상황봉(象皇峯)은 우리나라 최대의 난대상록수림을 자랑하는 100대 명산으로 선정됐으며 오봉산(五峯山) 중 가장 우뚝 솟은 봉우리로 ‘코끼리 중의 황제 코끼리’를 의미한다. 주변에는 쉼봉, 백운봉, 업진봉, 숙승봉이 있으며 과거 신라시대 때 해상왕 장보고 장군이 청해진을 설치하고 해상왕국을 이룬 업적에서 유래됐다.

오득실 완도수목원장은 “난대숲 둘레길은 숲 체험과 함께 치유공간으로 조성하기 위해 ‘숲에 오면 면역물질 생산이 증대돼 최근 심각한 문제가 되는 메르스 등 각종 질병 예방에도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