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오늘 도쿄서 국장급 협의… 일본군 위안부 문제 논의
한일, 오늘 도쿄서 국장급 협의… 일본군 위안부 문제 논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한일 국장급 협의가 3개월 만에 개최된다. 한일 양측 대표인 이상덕 외교부 동북아국장과 이하라 준이치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은 11일 오전 일본 외무성 청사에서 회동한다.

외교부는 이날 일본 도쿄에서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8차 한일 국장급 협의가 열린다고 발표했다.

지난 3월 7차 협의에 이어 3개월 만이다. 한일 양국이 자기 입장만 주장하던 차원에서 구체적 방안 논의 단계로 접어들었기 때문에 이번 협의에서 돌파구가 마련될지 관심이다.

또한 일본 아사히신문은 앞서 “윤병세 장관이 21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과 회담한 뒤 22일 도쿄에서 열리는 한일 국교정상화 50주년 축하행사에 참석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번 협의는 오는 22일 한일 국교정상화 50주년을 앞두고 열린다는 점에서 진전을 이룰 수 있을지 주목된다. 하지만 위안부 문제를 두고 당장 합의문이 나오기는 어려운 상태다.

우리 정부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 일본 정부의 책임 인정과 사과 및 배상조치를 요구하고 있다. 반면 일본은 한일 청구권 협정으로 군위안부 문제도 법적으로 해결됐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