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이슈-①] 끊이지 않는 종교편향·종교차별
[종교이슈-①] 끊이지 않는 종교편향·종교차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명박 정권이 들어서면서 끊이지 않았던 종교편향, 종교차별에 대한 문제가 올해도 어김없이 계속됐다.

 특히 개신교와 불교계가 서로를 향해 종교편향이라는 목소리를 높였으며, 개신교 장로인 이 대통령에게 불교계가 불편한 심기를 자주 드러냈다.

비근한 예로 올 6월 있었던 7개 종단 대표 초청 청와대 오찬에 당시 조계종 총무원장 지관스님이 불참하는 등의 모습이 비쳐졌다.

연말 들어서는 서울광장 앞 대형트리에 십자가를 다는 것이 종교편향이라며 일부 불교계가 반발했고 이에 개신교 일부에서는 종교역차별이라고 들고 일어서는 등 갈등 국면을 보이기도 했다.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평소 친분이 있는 목사를 불러 개인적으로 예배를 드린 것도 종교차별이라며, 성명서를 내는 등 민감한 반응을 보였다.

‘코에 걸면 코걸이 귀에 걸면 귀걸이’라는 말이 있듯이 같은 현상이라도 때와 장소에 따라, 서로의 입장에 따라 다르게 해석될 수 있는 상황이다. 내가 하면 종교자유지만, 남이 하면 종교편향이라는 생각은 종교인이라면 버려야 하지 않을까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빠염 2010-04-24 11:10:27
제발 좀....-_=

jbjb 2010-02-06 11:41:51
제발 종교하나 갔고 이런사람들 막 만들지 마세요...세상에 뜻도 없이 살아가는 사람이 어디 있습니다..종교도 뜻이 있는겁니다..불교..천주교 ..뭐 이런거 하지 마세요...제발..
종교갔고 장난치는거 아닙니다..

이슬란 2009-12-25 00:03:43
위 사진은 뭔가요? 대통령님이 기독교인이라서 그럽니다. 고김대중대통령님께서 계실때는 이런 기사를 본 적이 없었습니다

ReolutionW 2009-12-24 17:21:09
각 종교가 판단하는 기준인 법도에도 반하는 행동들이 아닌가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