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연준, 연내 금리인상 가능성 시사… 전문가 9월에 무게
美연준, 연내 금리인상 가능성 시사… 전문가 9월에 무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재닛 옐런 의장. (사진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승연 기자]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이 연내 기준금리 인상을 고려하고 있다는 입장을 시사했다. 앞선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의 회의록 내용 공개에, 이날 연준 의장의 발언이 더해지면서 일각에서는 9월 기준금리 인상을 점치는 분위기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준의 재닛 옐런 의장은 22일(현지시간) 로드아일랜드 주 프로비던스 지역 상공회의에서 연성을 통해 “올해 안 어느 시점에는 연방기금금리 목표치를 높이려는 초기조치에 나서고 통화정책의 정상화 절차를 시작하는 게 적절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미국의 현재 기준금리인 연방기금금리 목표치는 2008년 12월 이후 0~0.25%로 유지 중이다. 이런 초저금리 정책은 금융위기 대응을 위한 일종의 비상 대책이다. 때문에 ‘통화정책의 정상화’라는 것이 기준금리 인상으로 해석되고 있는 것이다.

옐런 의장은 “고용과 물가가 연준의 목표 수준에 도달했을 때까지 통화정책 강화를 늦춘다면 경제를 과열시킬 위험이 있다”고 우려했다.

연내 금리 인상이 실현되기 위한 조건으로는 “노동시장 여건의 지속적인 개선, 물가가 중기적 관점에서 2%까지 오를 것이라는 합리적 신뢰 등”을 언급했다. 지난 4월 미국의 비농업부문 신규고용 증가량은 22만 3000개로 늘었고, 실업률은 5.4%로 낮아지는 등 고용 분야에서 긍정적 신호가 나타나고 있다. 하지만 지난 4월 생산자물가지수(PPI)는 0.4% 하락했고, 같은 달 소비자물가지수(CPI)도 전달보다 성장폭이 줄어들어 0.1% 상승에 그쳤다. 소비 측면에서는 아직 본격적인 회복세가 감지되지 않고 있는 셈이다.

그는 또 미국 경제가 극복해야 할 3가지 ‘맞바람’으로 금융위기 때의 주택시장 붕괴가 만들어낸 여파와 재정적자 감축 과정에서의 악영향, 미국 이외 지역에서의 부진한 경제성장을 지목했다.

이어 “연방기금금리가 오르기 시작한 후에는 정상화의 속도가 점진적일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연방기금금리가 장기적인 정상 수준으로 되돌아가려면 몇 년은 걸릴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부연했다.

앞서 지난 20일에는 통화정책 결정기구 FOMC의 4월 회의록이 공개되면서 미 연준이 6월에는 금리인상을 결정하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 이어졌다. 회의록에는 “많은 (회의) 참가자들은 오는 6월에 사용할 수 있는 (경제지표) 자료들이 연방기금금리 목표치 인상 조건을 충족시키지 않을 것이라는 의견을 보였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블룸버그가 지난 8일부터 13일까지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경제분석가 54명 중 42명이 기준금리 인상 시점을 오는 9월로 지목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