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일보-100년전 사진] 무악재 고개(1907년)
[천지일보-100년전 사진] 무악재 고개(1907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당시 무악재는 길이 험해 사람을 모아서 넘어간다는 뜻에서 모아재라 부르기도 했다. 무악재 너머 전신주가 보인다. 주변에는 온 산이 돌로 돼 있어 돌산이라 불렀고, 여기서 나오는 석재는 독립문과 성곽에 주로 사용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