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성공회 캔터베리 대주교 “IS에 군사적 조치 필요”
英성공회 캔터베리 대주교 “IS에 군사적 조치 필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정현경 기자] 영국성공회 저스틴 웰비(Justin Welby) 캔터베리 대주교가 이슬람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를 강력 비판하고 군사적 조치가 필요함을 재차 강조했다.

영국 BBC에 따르면 웰비 대주교는 지난 19일(현지시각) 리비아 IS 대원들이 약 30명의 에티오피아 기독교인들을 살해하는 동영상을 공개하자 “IS는 심각한 악(惡)”이라고 비판하고 군사적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웰비 대주교는 전날인 18일 이집트를 방문해 종교 및 정치 지도자들과 만나 지난 2월 IS에 의해 희생된 21명의 이집트 콥트교인에 대해 애도를 표했다. 그런데 하루 뒤 IS가 또 다른 기독교인 살해 영상을 공개하자 IS에 대한 국제사회의 제재를 언급했다.

IS가 공개한 이번 영상에서 희생자들은 ‘적대적인 에티오피아교회에 속한 십자가의 숭배자들’이라고 언급됐다. 에티오피아 당국은 이들이 리비아를 통해 유럽으로 가고자 했던 난민으로 추정했다.

웰비 대주교는 BBC와의 인터뷰에서 “IS가 심각한 악이라고 생각한다. IS를 지지하는 이들도 조금만 떨어져서 본다면 무엇이 옳은 길인지 알 수 있을 것”이라며 그러나 해법을 찾는 것은 쉽지 않다고 전했다.

그는 군사적 조치의 필요성을 재차 언급하기도 했다. 웰비 대주교는 “각각의 정부가 함께 행동에 나서는 동안, 종교 지도자들도 지원을 요청해야 한다”며 국제적인 규모의 군사력 지원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웰비 대주교는 지난해 10월에도 “중동의 종교 지도자들이 군사적 지원을 요청할 필요도 있다”고 강조했었다.

영국 콥트교회의 앙가엘로스(Angaelos) 사제 역시 IS를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그는 “IS에 의해 에티오피아 기독교인들이 살해됐다는 소식을 접하고 깊은 슬픔을 느꼈다. 무고한 이들을 상대로 한, 불필요하고 정당성이 없는 이러한 처형은 불행히도 너무 익숙해지고 있다”고 안타까워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