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희귀 화폐 “조선대에 다 모였네”
세계 희귀 화폐 “조선대에 다 모였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조선대 중앙도서관에 열리고 있는 세계 각국의 희귀 화폐 전시회.

▲ 전시된 세계 희귀 화폐를 보면서 신기해하는 학생들.

조선대학교 중앙도서관(관장 노상채) 1층 로비에서 세계 각국의 희귀한 화폐를 체험할 수 있는 전시회가 열리고 있다.

지난 9일부터 12월 31일까지 열리는 이번 전시회에서는 화폐수집가인 박용권(동국화폐사 대표) 씨가 32년 동안 61개국을 발로 뛰며 직접 수집한 화폐 3천여 개 중 80여 개를 선보인다.

인류 최초의 동전이자 중국 은시대에 동물뼈로 만든 골제패화(骨製貝化)를 비롯해 철로 만든 의비전(蟻卑錢), 사람의 형상을 닮은 춘추시대 방족포(方足布), 옷모양의 렬국포(列國布) 등을 포함한 50여 개의 중국 화폐를 만날 수 있다.

또 칼끝이 뾰족한 첨수도(尖首刀), 칼끝이 둥근모양인 원수도(圓首刀)도 함께 전시된다.

이와 함께 고려시대 동국중보(東國重寶)와 삼한중보(三韓重寶), 조선시대 첫 번째 화폐인 조선통보(朝鮮通寶), 상평통보(常平通寶) 등 우리나라 동전과 북한 화폐도 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순기 2009-12-16 23:38:03
동물 뼈로도 화폐를 만들었네요. 희귀한 것들이 다모여 전시회가면 좋은 체험이 될것 같네요.

화면 2009-12-16 22:53:30
당시 화폐의 그림은 어떤 상징이였을까요? 게게의 화폐가 다 모였다고 하니 궁금하네요 좋은 체험이 될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