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정’ 안도규, 연기력·비주얼 폭풍성장 ‘차세대 기대주 안착’
‘화정’ 안도규, 연기력·비주얼 폭풍성장 ‘차세대 기대주 안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화정’ 안도규, 연기력·비주얼 폭풍성장 ‘차세대 기대주 안착’ (사진제공: 티원엔터테인먼트)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아역배우 안도규가 일취월장한 모습을 선보이며 안방극장의 기대주로 떠올랐다.

안도규는 MBC 새 월화드라마 ‘화정’ 3회에서 ‘소년 인우’로 등장, ‘어린 인우’(이태우 분)의 바통을 이어받아 그 당시 인우의 고민과 감정을 진정성있게 담아냈다.

무엇보다 눈길을 끄는 건 그의 폭풍 성장한 연기력과 비주얼. 전 작품에서 열연한 바 있는 SBS ‘너희들은 포위됐다’에서의 좌충우돌 ‘어린 은대구’ 영화 ‘살인자’에서의 살인자 아들 ‘용호’ 역 등으로 선보인 다채로운 연기력과는 또 다른 성숙함이 더해진 깊이 있는 연기력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은 것.

이와 더불어 나날이 우월해지는 외모는 그의 일취월장하고 있는 연기력에 매력을 더해 그의 배우로서의 성장을 더욱 기대케 하고 있다.

안도규는 “이번 연기를 통해 성장한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다행히 감독님과 스텝 분들께서 연기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어주셔서 많은 도움이 됐고 감사하다. 아직은 많이 부족하지만 진정한 배우가 될 수 있도록 더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MBC 새 월화드라마 ‘화정’은 혼돈의 조선시대, 정치판의 여러 군상들을 통해 인간이 가진 권력에 대한 욕망과 질투를 그린 50부작의 대하사극으로,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