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금함’ 훔친 30대… 잡고 보니 교회 신도
‘헌금함’ 훔친 30대… 잡고 보니 교회 신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자신이 다니던 교회의 헌금함을 통째로 훔쳐 달아난 3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혜화경찰서는 교회에서 헌금함을 훔친 혐의(절도)로 박모(34)씨를 구속했다고 1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박씨는 지난 13일 낮 12시 20분쯤 종로구 창신동의 한 교회 예배당에 들어가 35만원이 들어있는 헌금함을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박씨는 교회에 사람들이 없는 틈을 타 헌금함을 통째로 들고 나왔고, 돈을 빼낸 뒤 헌금함은 동묘역 인근에 버렸다.

경찰은 교회 폐쇄회로(CC)TV에 찍힌 박씨의 인상착의를 확인한 후 문안순찰(주민접촉형 순찰)을 벌이던 중 지난 14일 밤 9시 35분쯤 동묘역 주변에서 박씨를 검거했다.

경찰 조사결과 박씨는 생활비를 마련하기 위해 평소 자신이 다니던 교회를 범행대상으로 삼은 것으로 드러났으며, 훔친 현금은 모두 유흥비로 탕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마들렌 2015-04-20 09:54:45
제일 마지막에 반전이... 교회 신도가 훔친 헌금을 유흥비로 탕진했다는 게 가장 웃기네 ㅋㅋ

마정숙 2015-04-19 21:49:26
헌금을 털어 다른데 사용한 것도 아닌 유흥비로 사용하다니 그것은 신자도 아니네 완전 계획적인 날 강도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