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신학교, 11년 전 사망한 교수의 성범죄도 ‘사죄’
미국 신학교, 11년 전 사망한 교수의 성범죄도 ‘사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사학자 통해 범죄 사실 기록… 공개 사과 예배도

[천지일보=강수경 기자] 미국 한 신학교가 11년 전 사망한 교수의 성범죄 사실을 인정하고 사죄하는 예배를 드려 눈길을 끌고 있다.

아나뱁티스트 메노나이트 성경신학교(Anabaptist Mennonite Biblical Seminary, AMBS)가 지난 3월 22일 11년 전 사망한 기독교윤리학자인 교단 출신 존 하워드 요더의 성도착증으로 피해를 입은 여성들에게 공식 사죄하는 예배를 진행했다고 현지 매체 엘크하르트진실이 보도했다.

신학교가 사죄하기까지 과정이 짧지는 않았다. 지난 2013년 뉴욕타임즈는 메노나이트 교단이 요더에게 피해를 입은 여성들을 치유하는 데 소극적인 태도를 보였다고 비판 보도해 성범죄 논란이 확산됐다. 이후 교단 핵심 인사들은 이 문제의 해결을 위해 요더의 성범죄와 관련된 자료들을 수집하기 시작했다. 또 피해자들의 치유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도 밝혔었다. 이에 역사학자인 레이첼 윌트너 구센에게 요더의 모든 범죄 과정을 기록하도록 부탁했고, 구센은 피해자와 직장 동료와 과거 신학교 행정 직원 등 29명을 인터뷰했다.

그리고 구센은 올해 1월 교단 잡지인 메노나이트쿼터럴리리뷰에 ‘야수의 엄니를 뽑다: 존 하워드 요더의 성 학대에 대한 메노나이트의 대답’이라는 글을 발표하며 교단 측의 입장을 밝혔다. 이에 학교가 요더에게 피해를 입은 여성 100여 명의 고통을 인정하는 예배를 드린 것이다.

이 자리에는 요더가 AMBS의 전신인 고쉔성경신학교에 교수로 재직할 당시 총장이었던 이블린 쉘렌버거가 참석했다. 그는 “요더의 성범죄를 막기 위해 노력했지만, 지금 생각해 보면 충분하지 않았던 것 같다”며 피해자들에게 사과했다.

AMBS의 현 총장 쉥크는 “당신들(피해자들)에게 한 일은 의도했든 하지 않았든, 통탄할 정도로 잘못된 일이었다”며 “그런 일이 일어나게 내버려 두면 절대 안 되는 일이었다. 우리는 당신들을 실망시켰고, 교회를 실망시켰다. 우리는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을 실망시켰다”고 사죄했다. 이후 AMBS의 교수진과 이사회는 “다시는 유사한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방지하고, 성적으로 학대받은 사람들의 고통을 외면하지 않겠다”며 성명을 낭독했다. 또 학내에서 성 문제가 발생할 경우 대처 방안 등을 재정립하겠다고 방침을 밝혔다.

엘크하르트진실은 이번 예배를 가리켜 ‘요더에게 피해를 입은 여성들의 아픔을 시인했을 뿐만 아니라 지도자들이 처음으로 피해를 입은 여성들에게 용서를 구한 자리’라고 평가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