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성완종 파문’ 긴급 최고위원회의 “檢, 국무총리부터 수사해야”
與 ‘성완종 파문’ 긴급 최고위원회의 “檢, 국무총리부터 수사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故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 리스트 파문과 관련해 새누리당 지도부가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긴급최고위원회를 열어 김무성(왼쪽부터) 대표, 유승민 원내대표, 서청원 최고위원, 김태호 최고위원, 원유철 정책위의장이 참석하고 있다. (사진출처: 뉴시스)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새누리당이 ‘성완종 리스트’ 사건에 대해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검찰이 국무총리부터 수사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승민 원내대표는 14일 최고위원회의 직후 “총리 본인께서도 검찰수사에 응하겠다고 한 만큼, 국정의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라도 총리부터 수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유 원내대표는 “검찰이 최대한 빠른 시간 안에 철저하게 수사해서 그 결과를 국민한테 발표할 것을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밝혔다.

또 이완구 총리 사퇴 문제에 대해 “일부 언론에서 이야기하는 직무정지는 법적으로 없는 일”이라며 그 문제에 대해선 결정을 못 했다고 말했다.

유 원내대표는 “야당이 특검을 요구한다면 언제든지 특검을 받을 준비가 돼 있다”고 가능성을 열어놓았다.

다만 “지금 특검을 당장 주장하지 않는 이유는 특별검사가 수사를 시작할 때까지 시간이 한 달, 길면 두 달 정도의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일단 검찰 수사를 다시 한 번 촉구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영준 2015-04-14 22:01:05
성완종에서 돈은 받아놓고 부정척결을 위한 수사는 성완종을 첫번째 대상으로 조사했으니 성완종 입장에서는 얼마나 배신감을 느꼈을까. 하여간 정치하는 놈들은 제일 배신 잘하는 인간들이지. 성완종이 그걸 모르고 당한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