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대왕릉 진달래 동산, 봄철 맞아 특별 개방
세종대왕릉 진달래 동산, 봄철 맞아 특별 개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문화재청 세종대왕유적관리소(소장 류근식)는 봄철을 맞아 세종대왕릉을 찾는 관람객에게 활짝 핀 진달래 동산을 11일부터 19일까지 특별 개방한다. (사진제공: 문화재청)

[천지일보=이경숙 기자] 문화재청 세종대왕유적관리소(소장 류근식)는 봄철을 맞아 세종대왕릉을 찾는 관람객에게 활짝 핀 진달래 동산을 11일부터 19일까지 특별 개방한다.

이번에 개방되는 지역은 세종대왕릉의 홍살문에서 정자각으로 가는 길 왼편에 위치한 소나무 숲(85,000㎡)에 형성된 진달래 군락지로, 평소에는 일반 관람객의 출입이 통제되는 곳이다.

매년 4월이면 진달래 동산은 푸른 소나무와 연분홍 진달래가 어우러져 장관을 연출한다. 이번 특별 개방은 관람객들이 따뜻한 봄 햇살 아래 300여미터의 아름다운 진달래 꽃길을 거닐며 봄날의 정취를 만끽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세종대왕릉(영릉, 英陵)은 조선 제4대 임금인 세종대왕과 소헌왕후를 합장해 모신 능으로, 조선 제17대 효종대왕과 인선왕후의 능이 위아래로 자리한 영릉(寧陵)과 함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돼 있다.

문화재청은 앞으로도 숲길 산책로 정비 등 관람환경을 지속적으로 개선하고 관람객을 위한 다양한 문화행사를 개최해, 세종대왕릉이 역사와 자연이 함께하는 세계문화유산으로서 국민에게 자긍심과 즐거움을 줄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