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대중교통 요금, 이르면 6월 최대 300원 오른다
서울 대중교통 요금, 이르면 6월 최대 300원 오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예슬 기자] 이르면 6월부터 서울의 대중교통 요금이 최대 300원까지 오를 전망이다.

7일 서울시 도시교통본부에 따르면 시는 시내버스 요금을 최소 150원에서 최대 200원, 지하철 요금을 최소 200원에서 최대 300원까지 올리는 방안을 시의회에 제출하기로 했다.

현재 지하철과 시내버스 기본요금은 교통카드(성인)를 기준으로 1050원이다.

지하철 요금은 200원이 오르면 1250원, 300원이 오르면 1350원이 돼 인상률이 각각 19%, 28.6%가 된다. 시내버스 요금은 150원이 인상되면 1200원, 200원이 인상되면 1250원이 돼 인상률은 각각 14.3%, 19%를 기록하게 된다.

시는 시내버스와 지하철뿐만 아니라 마을버스와 공항버스 요금도 올리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마을버스의 경우 최소 100원에서 최대 150원까지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시와 수도권을 오가는 광역버스 요금도 인상될 예정이다. 다만 광역버스의 경우 지방자치단체 간 합의가 필요해 경기도, 인천시와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7일부터 시작되는 시의회 임시회에 ‘대중교통요금 인상안’을 제출할 계획이다. 인상안이 시의회를 통과하면 이르면 6월부터 적용된다.

시에 따르면 대중교통 운영적자는 계속되고 있다. 지난해 지하철 적자는 4200억원, 시내버스 적자는 2500억원에 이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한정히 2015-04-07 23:57:25
또 오른다고 요금이 정말로..
그렇게 적자면 이 방법은 어떨지 적십자비 내는 것 처럼 요금을 다달이 내고 버스는 무료로 타는 것은..공평하지는 않겠지만..

강영주 2015-04-07 21:30:16
대중교통 요금이 한꺼번에 많이 올리면 어쩌나, 서민들만 힘들어지네.

최수연 2015-04-07 21:25:03
적자는 이해하지만 300원씩이나 오르면 서민은 우케 살라고.. 이런 현 정부가 하는 일이 고작 공공요금 올리는 것 뿐이니..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