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산업생산 전월比 2.5%↑… 4년 만에 최고치
2월 산업생산 전월比 2.5%↑… 4년 만에 최고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저·설 효과로 반등… 생산·소비·투자↑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설 명절 효과로 지난 2월 산업생산 증가세가 3년 11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통계청이 지난달 31일 발표한 ‘2월 산업활동 동향’ 자료에 따르면 전체 산업생산은 전월보다 2.5% 증가했다. 2월의 증가세(2.5%)는 4.0%를 기록한 2011년 3월 이래 가장 높은 수준이다.

전월 대비 전체 산업생산은 지난해 9월(-0.7%), 10월(0.4%), 11월(-0.1%), 12월(1.3%), 올해 1월(-2.0%) 등으로 증감을 반복했다.

2월 산업생산 증가세가 두드러진 것은 1월의 감소세(-2.0%)에 따른 기저효과와 설 명절 효과를 크게 본 결과라는 해석이다.

김병환 기획재정부 경제분석과장은 “기저효과로 예상대로 지난달보다 반등한 것 같다”며 “1월과 2월을 합쳐도 4분기에 비해 뚜렷한 회복세는 아니지만, 전반적으로 회복세가 재개됐다”고 말했다.

전체 산업생산 중 광공업 생산은 전달보다 2.6% 늘면서 두 달 만에 반등했다. 업종별로 보면 화학제품(-2.3%), 기타운송장비(-3.0%) 등에서 감소했으나 자동차(4.6%), 반도체(6.6%) 등에서 늘었다.

제조업 재고는 한 달 전보다 2.6% 증가했고, 제조업 평균 가동률은 1.4%포인트 상승한 75.5%를 나타냈다. 소매판매는 음식료품 등 비내구재(4.2%), 의복 등 준내구재(3.9%) 판매가 늘어 전월보다 2.8% 증가했다.

설비투자는 전기 및 전자기기 등에서 줄었지만 항공기 등 기타운송장비와 자동차 등에서 늘어 전달보다 3.6% 증가했다.

서비스업 생산은 예술·스포츠·여가(-2.9%), 출판·영상·방송통신·정보업(-0.4%)에서 감소했으나 도소매(3.7%)와 금융·보험업(2.9%) 등이 늘어 전달보다 1.6% 늘었다.

국내기계수주는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할 때 건설업 등에서 감소했지만 자동차, 전기업 등에서 늘어 1.4% 증가했다. 건설기성(불변)은 건축과 토목공사 실적이 늘어 한 달 전보다 4.5% 늘었다.

건설수주(경상)는 기계설치, 주택 등에서는 늘었지만 도로·교량, 사무실 등에서는 줄었다. 전체적으로 1년 전 같은 달보다 4.0% 감소했다.

현재의 경기상황을 보여주는 경기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전월대비 0.3포인트 상승해 3개월 연속으로 개선되는 모습이다. 앞으로의 경기 국면을 예고하는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0.6포인트 올랐다.

전백근 통계청 산업동향과장은 “지난해에는 1월에 있었던 설이 올해는 2월로 이전되면서 전반적인 생산이 많이 늘었다”며 “도소매 등 내수가 좋아졌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