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뉴스] 박원순 “서울을 영화의 도시로”
[영상뉴스] 박원순 “서울을 영화의 도시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가 서울을 아시아 대표 첨단 영화중심지로 만들겠다는 발전 계획을 내놨습니다.

25일 서울시의 이날 발표식에 이장호 감독을 비롯한 박찬욱 감독, 영화배우 강수연, 이제훈 씨 등이 참석해 서울을 아시아 대표 영화 친화도시로 발전시키는데 뜻을 같이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박원순 | 서울시장)
“영화인 여러분, 서울에서 여러분의 언어를 마음껏 만들어 주십시오. 여러분의 언어인 영화를 통해서 전 세계 시민들에게 멋진 데이트를 신청해 주세요.”

서울시는 오는 2018년까지 중구 초동 충무로에 약 5천 제곱미터 규모로 영상자료 열람·보관을 위한 아카이브, 고전·독립영화 상영관 등을 갖춘 서울 시네마테크를 건립하고, 이와 함께 대규모 영화제작 전문 실내스튜디오와 세트장을 조성하기로 했습니다.

상암 DMC를 중심으로 영화 클러스터를 조성하고, 수도권 협력 연계를 통해 글로벌 영화창작 벨트도 구축할 계획입니다.

이와 함께 독립·예술 영화에 대한 지원도 확대합니다.

2018년까지 독립·고전·예술영화전용관을 현재 1곳에서 3곳으로 확대하고, 우수 독립영화의 경우 제작부터 마케팅, 상영 배급까지 전 단계에 걸쳐 지원할 예정입니다.

또 역량 있는 창작자들의 작품이 제작·투자로 연결될 수 있도록 창작활동비를 단계적으로 늘리고, 2017년까지 500억 규모의 영화전문펀드를 조성해 독립·저예산 영화에 투자할 방침입니다.

아울러 해외영상물의 서울촬영 유치 확대를 위해 전담인력을 선발하는 등 서울 로케이션시스템을 구축한다는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영상 제공: 서울시/ 편집: 이지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