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 궁금하세요?] 인내천, 사람이 곧 한울님이다
[종교, 궁금하세요?] 인내천, 사람이 곧 한울님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도교를 상징하는 교기인 ‘궁을기’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한국 7대 종단 가운데 하나인 천도교는 한국 근대사에 큰 발자취를 남겼다. 천도교의 가르침인 인내천 사상이 큰 영향을 미쳤다. 인내천(人乃天)은 ‘사람이 곧 한울님(하느님)’이라는 뜻이다.

천도교의 종지(宗旨, 종단 교리의 취지)인 인내천은 3세 교조인 의암 손병희 선생이 교명을 천도교로 바꾸고 난 뒤 1905년경 간행한 ‘대종정의(大宗正義)’에서 그 말이 처음 나왔다. 그는 이 책에서 ‘(최제우) 대신사는 오교(吾敎)의 원조(元祖)라. 그 사상이 박(博)으로 종(從)하여 약(約)에 지(至)하니 그 요지는 인내천’이라고 설명했다.

동학(천도교)의 창시자 수운 최제우 대신사가 천명한 ‘시천주(侍天主, 내 몸에 한울님을 모심)’에 그 근원을 둔 것이다. 사람이 한울이듯이, 우주의 모든 만유(萬有) 역시 한울 아님이 없다는 것이 곧 천도교의 가르침이다.

인내천 사상을 체계화하는 데 중요한 구실을 했던 이돈화는 ‘신인철학’에서 다음과 같이 말하고 있다. 그는 “인내천의 신은 …(중략)… 노력과 진화와 자기관조로부터 생긴 신인고로, 인내천의 신은 만유평등(萬有平等)의 내재적 신이 되는 동시에 인간성에서 신의 원천을 발견할 수 있다는 것이다. 즉 신의 원천은 인간 밖에 있는 것이 아니라 인간 안에 있다는 것이다”고 설명하면서 신성을 갖춘 인간의 본성을 깨우쳐야 함을 강조했다.

천도교에 따르면 인내천은 인류가 지향하는 우주공동체의 삶을 이루기 위한 중요한 지표다. 인내천, 시천주 사상을 핵심 가르침으로 전하는 천도교는 후천개벽의 새로운 차원의 시대를 맞아 인류의 가장 큰 숙원인 진정한 평등과 자유가 넘쳐나는 오직 인간들만이 아닌 인간과 자연과 신이 모두 함께 어우러져 살 수 있는 ‘우주공동체의 삶’을 지향하고 있다.

다시 말해 천도교가 궁극적인 종교적 목적으로 삼고 있는 것은 ‘지상천국의 건설’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남택주 2015-03-25 23:57:58
종교가 부패했다는 것인가요. 종단은 무슨 뜻인가요. 원래는 한울, 하나였다면서요. 부패했으면 법으로라도 없애버리면 안되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