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 살해 후 놀이공원 간 20대 딸에 징역 10년
어머니 살해 후 놀이공원 간 20대 딸에 징역 10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이혜림 기자] 어머니를 살해하고 알리바이를 만들기 위해 놀이공원을 찾은 20대 딸에게 재판부가 징역 10년을 선고했다.

서울고법 형사9부(이민걸 부장판사)는 존속살해와 현주건조물 방화치사 혐의로 기소된 A(22)씨에게 징역 10년을 선고했다고 22일 밝혔다.

A씨는 집에 불을 질러 어머니를 살해한 뒤 자신의 알리바이를 만들려고 놀이공원을 찾았다. 어머니와 평소 말다툼이 잦고 사이가 좋지 않았던 A씨는 지난해 4월 어머니를 살해하기로 마음먹고 수면제를 물에 타서 먹인 뒤 침대 매트리스에 불을 붙였다.

그 뒤 어머니가 자살한 것처럼 보이게 하려고 친척들에게 자살 암시 문자를 보내고, 알리바이를 만들기 위해 친구와 함께 놀이공원에 갔다.

재판부는 “가족들이 평생 회복하기 어려운 정신적 충격과 고통을 받았고, 어떠한 이유로도 합리화될 수 없는 반사회적·반인륜적 행위로 엄중한 처벌이 불가피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재판부는 부모가 오랫동안 불화를 겪고 별거에 이르렀으며 2012년 이혼을 하는 등 피고의 인격 형성에 부정적 영향이 미쳤을 것으로 예상되는 점과 피고인이 초등학교 5학년 때부터 정신과 상담을 받아왔던 점 등을 고려해 10년을 선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종일관 2015-03-23 23:13:25
사이코패스네. 얼마전에 현역 육군이 휴가나와 침모를 살해하고 시신옆에서 게임했다고 하던가 그놈이랑 성향이 비슷하네. 사형은 안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