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에 납치됐던 아시리아 기독교인들 “개종 강요 거절했다”
IS에 납치됐던 아시리아 기독교인들 “개종 강요 거절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정현경 기자]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에 납치됐다 최근 석방된 아시리아 기독교인들이 IS의 개종 강요를 거절했다고 밝혔다.

IS는 지난달 23일 시리아 하사카 지방에 위치한 약 35개의 기독교 마을을 급습해 260여명의 주민들을 납치했다. 이 중 일부가 1주일이 지난 3월 1일 석방됐다.

IS에 인질로 잡혔다가 풀려난 로버트라는 이름의 기독교인 남성은 현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IS에 개종을 강요당했으나 거절했다고 밝혔다.

그는 자신이 남성 16명과 여성 4명과 함께 카부르강 남쪽 둑에 위치한 텔 고란 지역에서 납치됐다며, IS 대원들이 오전 5시경 마을을 습격해 집집마다 문을 두드리고 사람들을 깨워 울타리에 가두고 작은 방에 몰아넣었다고 말했다.

IS 대원들은 인질들을 압둘아지즈 산으로 이동시키고 인질들에게 ‘이슬람으로 개종하라’고 요구했다. 로버트는 “그들은 계속해서 우리에게 이슬람으로 개종하도록 압박했으나, 우리는 거부했다”며 “그들은 우리에게 ‘지즈야(일종의 종교세)’를 내거나 나라를 떠나야 한다고 했다. 우리는 지즈야는 낼 수는 있지만, 개종은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증언했다.

그는 “우리가 그들과 싸우지 않았기 때문에, 그들은 ‘이번에는 지즈야를 걷지 않겠다’고 했다”면서 평소와 달리 이들에게 강제로 세금을 물리지 않고 석방시켜 줬다고 말했다. 또 “그들은 대신 한 가지 석방 조건을 제시했다. 우리의 마을로 돌아가지 말라는 것이었다”면서 “마을로 돌아가면, 다른 선택의 여지없이 우리를 죽이겠다고 위협했다. 남자의 경우에는 참수를 하고 여자의 경우에는 노예로 삼으려고 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IS가 인질들에게 음식과 물, 목욕시설 등 필요한 모든 것을 제공했다고 했다.

텔 고란에서 석방된 피터라는 이름의 한 기독교인은 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자신과 다른 인질들이 샤리아 법정에서 비전투원이라는 판결을 받았고, 수니파 부족 지도자는 그들의 석방 협상을 도와줬다고 말했다.

로버트와 피터를 비롯해 텔 고란에 있던 나머지 인질들은 석방됐으나, 200여명의 아시리아 기독교인들은 여전히 2주 이상 인질로 잡혀 있는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IS가 15명의 기독교 인질을 참수했다는 보도도 나오고 있다”고 크리스천포스트가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봄바람 2015-03-14 18:59:12
개종을 강요,,, 그럼 자신들이 원하는 종교로 개종을 하면, 그 이후는 어떻하나? 개종되면 그때부터는 한 가족이나 마찬가지일텐데 그렇게 살수 있는건 아닌데,,, 대책없이 개종을 강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