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 연애, 이럴 때 권태기임을 느낀다?
장기 연애, 이럴 때 권태기임을 느낀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장기간 지속되는 연애는 항상 권태기를 동반할까? (사진제공: 듀오)
[천지일보=이지영 기자] 장기 연애에 돌입한 사람들이 연인과 무언가를 함께 하고자 하는 의욕이 사라질 때 ‘권태기’라 느낀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국내 1위 결혼정보회사 듀오(대표 박수경)가 2월 10일부터 23일까지 전국 20~30대 미혼 남녀 538명(남 256명, 여 282명)을 대상으로 ‘장기 연애의 장∙단점과 권태기 극복 팁’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체 미혼 남녀의 45.9%는 연애를 시작한지 적어도 ‘3년 이상’돼야 ‘장기 연애’라고 생각했다. 이를 수치화하면 남녀 평균 ‘약 3.4년’정도이다.

‘장기 연애자’ 응답자 남성의 약 44%는 ‘연인과 무언가를 함께 하고자 하는 의욕이 없을 때’ 권태기를 실감한다고 답했다. ‘연인과의 공감대 및 대화 소재 부족(23%)’도 큰 비율을 차지했다. 반면 여성은 ‘연인과의 데이트보다 친구들과의 만남이 더 즐거울 때(30.5%)’이다. 이어 ‘연인과의 스킨십이 귀찮고 싫을 때(22.7%)’라는 응답도 있었다.

대다수의 미혼남녀는 ‘서로에 대해 많은 것을 알고 있어 마음이 편하다(43.7%)’는 것을 ‘장기 연애’의 장점으로 택했다. 이어 ‘(연인이)가족과도 다름없어 외롭지 않다(22.9%)’, ‘함께 미래를 계획할 수 있다(16%)’, ‘인생의 한 시기를 함께 할 수 있다(14.3%)’ 차례로 답해, 다수의 응답자가 오랜 연인에게 정서적 안정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남녀 모두 ‘서로를 당연시 여겨 소홀히 대하는 것(56.7%)’을 ‘장기 연애’ 최악의 단점으로 꼽았다. 또한 ‘이별의 충격이 두려워 헤어짐이 힘들다(남 12.1%, 여 22.3%)’, ‘연인의 모든 것이 식상하다(남 21.9%, 여 8.2%)’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장기 연애’를 가능하게 하는 것에 대해 남녀 10명 중 5명은 ‘서로에 대한 배려와 관용(48.5%)’이라고 답했다. 이어 남성은 ‘연인의 사생활 존중(15.6%)’, ‘너무 편안한 모습을 보이지 않는 것(13.7%)’을, 여성은 ‘항상 새로운 것을 시도하는 마음가짐(16.3%)’, ‘함께 하는 취미생활(14.2%)’을 택해 남녀의 차이를 보였다.

권태기를 극복하는 본인만의 팁에 대해 묻자, 남녀 모두 ‘새로운 곳으로 떠나는 여행이나 야외 활동(39%)’을 추천했다. 이어 남성은 ‘연인과의 대화법 및 호칭 변경(24.6%)’, 여성은 ‘혼자만의 시간(25.9%)’이 권태기를 극복하는 방법으로 조사됐다.

김승호 듀오 홍보팀장은 “오랜 시간을 함께한 연인이 서로에게 권태감을 느낄 때 스트레스를 받거나 조급하게 해결하려고 하면 부정적인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며, “여행도 좋고 대화도 좋지만 권태를 극복하려는 의지를 갖고 조금씩 변화를 주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풀잎 사랑 2015-02-27 20:12:01
권태기도 그렇고 너무 편해져서 오는 소홀해지는게 젤 문제인거 같다 이거 극복하면 그래도 장기연애가 가능하지 않을까?

남지현 2015-02-25 00:27:51
돈이 있어야 장기연애도 가능한 것 아냐? ㅋ 넘 형식적인 설문인듯. 현실을 즉시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