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기획 > 정치기획
[박근혜 정부 2년-외교 분야] “한중관계 발전은 긍정… 균형외교는 미흡”
정인선 기자  |  jis@newscj.com
2015.02.23 10:43:10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박근혜 대통령과 국빈 방한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해 7월 4일 오후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한중 경제통상협력포럼에 참석해 인사들의 축사를 경청하며 박수를 치고 있다. (사진출처: 뉴시스)
전문가들 “내치에 비해 외교 분야 성과는 뛰어나”
사드 배치 등 미-중 사이서 고심… 한일관계 숙제


[천지일보=정인선 기자] 신뢰외교, 동북아평화구상, 균형외교, 세일즈 외교 등 박근혜 정부 2년간 외교적 평가는 비교적 긍정적이다.

국정원 대선개입, 잇단 인사실패, 불통 이미지 등의 비판을 받고 있는 내치에 비해 외교 분야에선 성과를 냈다는 평가다. 특히 박근혜 정부 들어서 한미동맹 우호관계를 유지하면서도 한중관계를 발전시켰다는 데 큰 점수를 받고 있다.

박상병 정치평론가는 “가장 큰 성과는 우리 외교가 미국 중심주의에서 그 지평을 중국과 러시아까지 넓힌 것은 상당히 인정할 만한 대목”이라고 말했다. 박 평론가는 “중국과의 관계가 내용적으로 좋아진 것도 큰 성과”라며 “한중 FTA 등은 역대 어느 정부보다 내실 있는 성과”라고 설명했다.

박근혜 정부는 중국 외에도 호주, 캐나다, 뉴질랜드, 베트남 등과 FTA를 체결하며 경제영토를 확장해갔다. 그 결과 지난 2년 동안 502억달러의 대규모 프로젝트를 수주하고 7억 5000만달러의 해외투자를 유치한 것으로 나타났다.

안현호 무역협회 부회장은 “박 대통령의 정상 순방이 기업 교역 환경 개선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고 밝혔다.

홍현익 세종연구소 수석연구위원도 이명박 정부 때와 다르게 한중 관계가 상당한 수준의 신뢰관계로 발전했다는 데 의미가 크다고 평가했다. 다만 한미·한중 간 균형외교에서는 다소
실패한 부분이 있다고 평가했다.

홍 수석연구위원은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환수 연기로 한미공조 체제가 강화되면서 북핵문제는 더 악화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전작권 재연기 이후 우리 정부의 대미 외교 성과는 보이지 않고, 북핵문제는 더욱 악화되고 있다”면서 “미국을 대화와 협상으로 이끄는 외교적 노력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미국 ‘사드(THAAD,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를 한반도에 배치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놓고 중국이 강력히 견제하고 있어 한미, 한중 사이에서 우리의 고민이 커지고 있다. 홍 수석연구원은 “전작권 연기 댓가로 사드 배치를 받아들인다면 한중관계는 악화될 가능성이 매우 크다”며 “대한민국 전체 국익을 위해 외교력을 발휘, 사드 배치를 막아야한다”고 강조했다.

경실련도 “한미관계가 실제로 조화롭고 협력적인 동맹인지 의문시 된다”며 “SOFA 개정 역시 별다른 진전이 없었을 뿐 아니라 안보 분야 핵심공약인 전작권 환수를 재연기한 것은 자주국방 차원에 심각한 훼손이며 사드 배치가 공론화되면서 중국과의 관계마저 악화조짐이 보인다”고 우려를 표했다.

박상병 평론가는 동북아평화와 균형외교를 위해 우리 정부가 주도권을 행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미국의 압박을 설득하고, 중국의 저항도 모두 끌어안으면서 우리가 동북아평화와 안보의 균형자 역할을 하는 것이 굉장히 중요하다”며 “이것이 이뤄지지 않는다면 동아시아의 무역과 통상이 흔들릴 수 있다”고 경고했다.

한일관계도 해결해야 할 과제 중 하나다. 박 평론가는 “일본의 도발에 대항해 나가면서 지금까지의 대일관계 기본 기조를 놓치지 않아야 한다”며 “급하게 만남을 추진하면 오히려 지난 2년의 성과가 물거품이 될 수 있다”고 신중론을 내세웠다. 그러면서 “일본과의 관계에선 철저히 원칙을 지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정인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13)
참미
2015-02-24 08:55:22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그런데 사진에서는 왜 박대통령만 혼자
그런데 사진에서는 왜 박대통령만 혼자 좋아하는 것 처럼 보이고 중국 주석은 별로 인데 글쎄 저렇게 웃으며 뭘 생각하고 있을까
잔치집
2015-02-24 00:49:48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수문난 잔치집에 먹을것 없다라는 속담
수문난 잔치집에 먹을것 없다라는 속담을 깊이 생각하게 하는구려~
hdeejirerr
2015-02-24 00:36:57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빛좋은 개살구... 빈수레가 요란한
빛좋은 개살구... 빈수레가 요란한 꼴인데...긍정적 외교라....믿어지지 않네요
박명환
2015-02-23 23:35:07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여기저기 해외 다니시면서 뭐하고 다니
여기저기 해외 다니시면서 뭐하고 다니셨는지 그 결과물은 언제쯤 나오는건지 대통령 임기 다 끝나면 나올라나 다른 건 속전속결 잘 하시면서 외교는 결과가 없다.
풀잎 사랑
2015-02-23 23:33:10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한중간 전략적 동반자 관계에 맞는 이
한중간 전략적 동반자 관계에 맞는 이슈에 대해 이해와 신뢰를 강화하는 것이 균형외교의 첫 단추가 되지 않을까
이현숙
2015-02-23 23:32:42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국내외적으로 다 잘하면 좋겠군요. 이
국내외적으로 다 잘하면 좋겠군요. 이럴 때 일수록 내실을 더 다지는 치리가 되었으면 좋겠는데 내부적으로 많이 불안한 것 같아 걱정도 많이 됩니다.
강영훈
2015-02-23 23:29:23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다른 나라는 몰라도 역사를 잊은 미친
다른 나라는 몰라도 역사를 잊은 미친 일본 아베정권 만큼은 외교정책에 있어서 분명한 원칙이 있어야 할 것 같다.
모르쇠
2015-02-23 21:52:42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뭐가 좋아졌다는거지? 한류덕분에 한국
뭐가 좋아졌다는거지? 한류덕분에 한국 이미지가 그많큼 좋아진거겠지.. 암튼 빨리 임기가 끝나면 좋겠다. 서민들은 정말 힘들다구..
유상중
2015-02-23 21:45:23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그나마 다행이네. 국내적으로는 비판적
그나마 다행이네. 국내적으로는 비판적인데 국외적으라도 호평을 받고 있으니.. 한일관계는 하루 아침에 좋아지긴 어려운데.. 동북아 평화도 마찬가지..
에리카
2015-02-23 21:39:02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당신이 뭘 할수 있겠냐? 허수아비지
당신이 뭘 할수 있겠냐? 허수아비지
솔찬
2015-02-23 20:48:58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중국을 너무 믿지 않는 것이 좋다.
중국을 너무 믿지 않는 것이 좋다. 중국의 힘을 이용하면 한국은 상승세를 타겠지만 섞이지 않는 중국의 민족성을 이용하기가 쉽지 않다는 것이지. 중국과 가까워지면 미국에서도 좋아하지 않을테고. 영원한 숙적인 중국과 일본의 사이에서 한국이 피해를 볼 수도 있을지도 모르거든.
따르릉
2015-02-23 20:37:36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일본과의 관계는 원칙을 지켜야한다..
일본과의 관계는 원칙을 지켜야한다... 반드시 그리해야 한다.
상기형
2015-02-23 17:27:36
찬성:0 | 반대:0 찬성하기 반대하기 삭제하기 신고하기
한중FTA가 내실 있는 성과라니...
한중FTA가 내실 있는 성과라니...이해불가함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13)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천지일보구독신청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천지일보    등록번호: 서울 아00902     등록일: 2009년 7월 10일     제호: 뉴스천지    발행인: 이상면     편집인: 이상면
주소: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89길31(서계동) 코레일유통 빌딩 4층     발행일자: 2009년 9월 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황시연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