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경길 고속도로 교통상황… ‘거북이 걸음’
귀경길 고속도로 교통상황… ‘거북이 걸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1일, 고속도로 교통상황은 오후 3~4시에 절정을 이루고 밤 10시께 해소될 전망이다. 사진은 여주에서 이천까지의 고속도로 교통상황 CCTV 모습이다. (사진출처: 한국도로공사)

오후 3~4시 절정… 밤 10시 해소 예상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설 연휴 넷째 날인 21일, 고속도로 교통상황은 오후 3~4시에 절정을 이루고 밤 10시께 해소될 전망이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부터 서울로 향하는 주요 고속도로가 막히기 시작해 3~4시 절정에 이르고 밤 10시쯤에 해소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서울로 들어오는 차량은 44만대에 이를 것으로 전망됐다.

21일 오후 4시 30분 현재 승용차로 서울방향 기준, 부산에서는 5시간 30분, 목포 5시간 20분, 강릉 4시간, 대전 3시간 30분, 광주 5시간 10분, 울산 5시간 40분이 걸리는 것으로 분석됐다.

주요 정체 구간은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 수원신갈나들목∼신갈분기점 2.65㎞ 구간, 천안논산고속도로 공주분기점∼북공주분기점 1.71㎞ 구간 등이다. 

한국도로공사 측은 “전국에서 비가 내리고 있는 만큼 빗길 안전 운행에 유의해야 한다”고 전했다.

▲ 21일, 고속도로 교통상황은 오후 3~4시에 절정을 이루고 밤 10시께 해소될 전망이다. 오후 4시 현재 고속도로 교통상황 예상소요시간. (사진출처: 한국도로공사)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지영 2015-02-21 22:47:54
비까지 내리니 더 막히겠어요
사고 나지 않도록 운전 조심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