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수종교 탐방(상) “고향은 그립지만”… 이주민 설날 풍경
소수종교 탐방(상) “고향은 그립지만”… 이주민 설날 풍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족 최대 명절인 설날.

흩어졌던 가족, 친지들이 한자리에 모여 덕담을 나누며 즐겁게 보내지만, 일과 학업으로 한국을 찾은 많은 외국인들은 고국의 가족들을 그리워하며 연휴를 보내고 있습니다.

대한민국의 구성원으로 자리 잡은 이주민들의 설날은 어떤 모습일까요?

▲  ⓒ천지일보(뉴스천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