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성공회 ‘동성 커플 위한 기도’ 허용 논의
英성공회 ‘동성 커플 위한 기도’ 허용 논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정현경 기자] 영국성공회가 동성 간의 관계를 인정하는 기도를 허용할지 논의하고 있다.

영국 크리스천투데이는 지난 15일(현지시각) 영국성공회가 최근 ‘성에 관한 논의’ 2단계 진입을 위한 문서를 발간했다고 보도했다. 성공회는 지난해 성 문제와 관련된 교회의 위기를 해결하려는 노력의 일환으로 이 논의를 시작했다.

성공회는 동성애자 및 이성애자 성직자와 평신도로 구성된 각 교구에서 3~5개로 구성된 13개의 클러스터 안에서 오는 4월부터 내년 3월까지 논의를 이어갈 계획이다.

논의는 “교회가 신앙적이고 영구적인 동성 간 관계의 형성을 확증하는 기도를 해주어야 하는가?” “만약 그렇다면 어디까지 허용하는 것이 올바른 수준이라고 볼 수 있을까?” 등을 주제로 다룬다. 또한 “만약 동성결혼이 현재 이뤄지고 있다면, 우리의 지역교회에서 신앙생활을 하고 싶어 하는 동성부부에 대한 목회적·선교학적인 응답은 무엇이어야 하는가?” 등도 포함돼 있다.

영국성공회에서 커플들은 교회의 행정교구에서 결혼을 할 수 있는 자격이 있다. 그러나 지난해 영국에서 동성결혼이 합법화된 이후 문제가 생겼다. 영국성공회는 동성 커플에 반대 입장을 보여 왔기에, 이는 법적으로 결혼할 자격을 얻은 커플들이 자신들의 교구 교회에서는 결혼을 허락받을 수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

영국성공회가 지닌 또 다른 어려움 중 하나는 ‘모교회’로서의 위치다. 일부 국가에서는 동성결혼이 불법이며 심각한 처벌을 받는 행위이기 때문에 “영국의 교구들이 전 세계 성공회 교단의 일부로서 지닌 책임감을 어떻게 반영할 수 있을 것인가?” “각국의 성공회가 처한 지역적인 상황 안에서, 어떻게 진실된 방식으로 봉사의 직무를 다할 수 있을 것인가?”도 논의해야 할 주제 중의 하나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