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거 우즈, 외도 사실 첫 시인
타이거 우즈, 외도 사실 첫 시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가 지난달 27일 의문의 심야 교통사고를 낸 후 2일 처음으로 자신의 외도 가능성을 시사했다.

우즈는 이날 자신의 웹사이트(www.tigerwoods.com)에 “나는 가족들을 가슴 아프게 했다. 진심으로 나의 일탈을 후회한다. 나의 가치관과 가족들에게 지켜야만 할 행동에 충실하지 못했다”며 자신의 심경을 털어놨다.

그는 또 “나는 잘못이 없는 사람이 아니며 결코 완벽하지 않다”면서 “이번 사건은 사생활의 문제다. 더는 확대되길 원치 않는다”고 말해 사실상 외도를 인정했다.

특히 우즈의 이번 고백은 제이미 그럽스(24)라는 여성이 최근 미국 주간지 유에스 위클리(US Weekly)와의 인터뷰에서 “31개월간 우즈와 사귀면서 20차례 성관계를 가졌다”고 불륜 사실을 폭로한 뒤 나왔다.


제이미 그럽스는 우즈의 ‘내연녀’라는 증거로 음성 메일까지 공개했으며, 또한 우즈의 “부탁이 있는데, 통화할 때 이름을 말하면 안 돼. 내 아내가 내 휴대전화를 가져갔는데 너에게 전화할지도 모르거든”이란 답장 메일도 공개했다.

이에 그럽스는 이번 불륜 사실을 폭로한 것과 관련해 우즈가 용서해 줬으면 하는 바람을 전하기도 했다.

한편, 우즈는 지난달 27일 오전 2시 25분께 자신의 SUV차량을 타고 자택을 나서다 집에서 얼마 떨어지지 않은 곳에서 소화전과 가로수를 들이받는 교통사고를 냈다.

이후 타이거 우즈는 새벽에 차를 몰고 나간 것과 사고 후 경찰의 조사에 불응한 점을 두고 불륜설 등이 나도는 등 온갖 추측과 의혹이 제기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베켄바우어 2009-12-05 02:14:01
앞으로 막막하겠네요...

최진수 2009-12-04 22:39:42
아구구;; 누군들 안 그러랴. 이 사회분위기 특히 언론들이 더 몰아가는 사실을 인정하고 사회의 따뜻한 소식들로 사람들의 마음을 이젠 훈훈하게 만들어야 한다.

수선화 2009-12-04 20:52:22
그래도 숨기지 않고 죄송하다는 심경을 밝히니 부부가 용서 하며 잘살았으면 좋겠네요

박미라 2009-12-04 20:22:32
진심으로 일탈을 후회한다는 우즈의 고백만으로 우즈의 아내 입장에서 진정한 용서가 될까...

백주영 2009-12-04 17:31:20
타이거우즈 사진을 보니 고개가 뚝...유명인으로 산다는 것은 많은 책임이 따르는 것 같습니다. 가화만사성이라는 말이 다시 한 번 생각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