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정시 도착율’ 항공사 톱 10 밖으로 밀려나
대한항공 ‘정시 도착율’ 항공사 톱 10 밖으로 밀려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대한항공이 전 세계 항공사 가운데 예정된 시간에 늦지 않게 목적지까지 가는 항공사 톱 10에서 밀려났다.

16일 항공사 평가 웹사이트 플라이트스탯츠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2013년 항공사 정시율에서 10위에 올랐지만 최근 발표된 2014년 정시율 톱 10에는 들지 못했다.

대한항공의 지난해 도착 정시율은 83.09%로 전년(83.47%)보다 0.38% 포인트 하락했다. 대한항공은 아시아태평양 지역 항공사 가운데는 정시율이 8번째로 높았지만 전체 글로벌 항공사 가운데서는 10위권 밖으로 밀려났다.

아시아나항공의 정시율은 74.36%로 대한항공보다 8% 포인트 이상 낮았다.

정시도착 비율은 도착 예정시각 15분 이내에 도착하는 항공편 비율로, 플라이트스탯츠가 매년 집계해 우수 항공사에게 상을 수여한다.

글로벌 항공사 가운데 도착 정시율 1∼3위는 유럽 항공사들이 차지했다. KLM의 정시율이 88.66%로 가장 높았으며 스칸디나비아항공(SAS)과 이베리아항공이 근소한 차이로 2위와 3위에 올랐다.

이밖에 일본항공(JAL)과 사우디아항공, 전일본공수(ANA), 루프트한자항공, 에어베를린, 란항공, 싱가포르항공 등이 10위 안에 들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