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 유리원판 필름 라파엘로 작품 입체감 더 돋보이게 ‘스테레오 비전’ 기법
[연재] 유리원판 필름 라파엘로 작품 입체감 더 돋보이게 ‘스테레오 비전’ 기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지가 르네상스 미술의 전성기를 이끈 3대 거장 중 하나인 라파엘로 산치오의 성화작품을 매주 연재한다.

미술사에 끼친 영향력에 비해 라파엘로의 작품은 다빈치나 미켈란젤로에 비해 덜 알려진 게 사실. 이에 본지는 정성길 계명대 동산의료원 명예박물관장으로부터 라파엘로 성화 80여점을 입수해 독자들에게 라파엘로의 작품세계와 일대기를 느껴볼 수 있도록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 이는 역사상 최초의 라파엘로 연재다.

2차 세계전쟁 등으로 그의 작품은 대부분이 소실됐거나 현재 소장 위치를 알 수가 없다. 하지만 다행스럽게도 그의 작품들이 1세기 혹은 2세기 전 선교용으로 제작한 유리원판 필름에 담긴 덕분에 오늘날 대중 앞에 선보일 수 있게 된 것이다.

라파엘로 작품은 수백억원에서 수천억원의 천문학적인 액수로 판매될 정도로 가치는 상당하다. 이번 연재를 통해 이미 공개된 적이 있거나 또는 한 번도 공개되지 않았던 그의 작품들이 공개된다. 37세의 나이로 요절한 비운의 천재화가 라파엘로. 그의 안타까운 생애를 위로하는 동시에 작품세계를 느껴보길 바란다

▲ Schoolroom Decoration. Two Reproductions of Raphel’s Painting. Madonna of the Chair. 교실 장식. 라파엘로 모작: 의자에 앉은 성모마리아. 한 작품사진을 가지고 다양한 색깔을 넣어 제작한 유리원판 필름으로 입체감을 더 돋보이게 하고자 제작한 스테레오 비전 기법이다. 입체경을 이용해 두 작품이 합쳐져서 하나로 보이게 한다. (사진제공: 정성길 명예관장)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이번 라파엘로 연재에서는 특별히 ‘스테레오 비전’ 기법에 대해 소개하고자 한다. 스테레오 비전은 마치 스피커가 두 개의 음량을 동시에 내듯 입체감이 살아 있는 것처럼 하기 위해 같은 사진을 가지고 다양한 색깔을 넣어 제작한 유리원판 필름이다.

샌드위치처럼 포개 만든 유리원판 컬러 필름은 선교용, 교육용으로 사용하기 위해 만들어 진 작품이다. 따라서 이 유리원판 필름은 환등기를 이용해 슬라이드 방식으로 볼 수 있도록 사용했다.

라파엘로 원본 자체가 입체감이 살아있다는 평을 듣는 데다 여기에 스테레오 비전 기법으로 만들었으니 그 입체감은 더욱 대단할 듯하다. 특이한 점은 ‘의자에 앉은 성모’ 작품만 유독 여러 모양으로 만들어진 유리원판이 많다. 다른 작품들은 많아야 1~2개다. 이 스테레오 비전 기법으로 만들어진 유리원판은 ‘입체경’을 사용해 본다.

정성길 계명대 동산의료원 명예박물관장은 “입체적으로 보기 위해 똑같은 그림을 여러 장 그린 것이다. 두 가지 물체가 보이다가 합쳐져 하나로 보이는 방식이다. 유리원판에 담긴 수많은 그림 중에서 유독 라파엘로의 본 작품만 많다. 아마도 라파엘로의 작품세계를 엿볼 수 있는 가장 대표적 작품이라 그런지, 아무튼 정확한 이유는 모른다”고 설명했다.

‘의자에 앉은 성모’ 작품을 보면 판화로 제작된 것인데, 다양한 색채를 입혀 여러 작품들이 등장하고 있다.

▲ ‘의자에 앉은 성모마리아’ 라파엘로 작품 유리원판 필름 (사진제공: 정성길 명예관장) ⓒ천지일보(뉴스천지)
 
▲ ‘의자에 앉은 성모마리아’ 라파엘로 작품 유리원판 필름 (사진제공: 정성길 명예관장) ⓒ천지일보(뉴스천지)
 
▲ ‘의자에 앉은 성모마리아’ 라파엘로 작품 유리원판 필름 (사진제공: 정성길 명예관장) ⓒ천지일보(뉴스천지)
 
▲ Schoolroom Decoration. Two Reproductions of Raphel’s Painting. Madonna of the Chair. 교실 장식. 라파엘로 모작: 의자에 앉은 성모마리아 유리원판 필름 (사진제공: 정성길 명예관장) ⓒ천지일보(뉴스천지)


◆“입체감 生, 원근감은 환상적”
김진호 화백

▲ 김진호 화백 ⓒ천지일보(뉴스천지)
“종교관에서 오는 진실함이 느껴지는 그림이다. 라파엘로의 종교적 신념들이 색채로 잘 배어난 듯하다. 그림 기법을 봐도 사실성 묘사가 매우 뛰어나다. 감탄사가 연신 나올 정도다.

피카소를 중심으로 한 현대 초기 미술을 큐비즘(입체파)이라 하는데, 근대주의 미술의 표본적 그림이라 할 정도도 사실적인 극치가 잘 나타났다. 피카소의 그림이 다방면 입체감이 뛰어난데, 라파엘로 작품 역시 그에 못지않게 입체감이 살아 있고, 특히 원근감이 정말 놀라울 정도로 환상적이다.

그리고 세밀하다. 마치 현대 컴퓨터 그래픽 프로그램의 주요한 기능인 레이어 기능을 작품 속에서 먼저 읽을 수가 있고, 그 시초라 할 수 있겠다. 레이어 기능이란 것이 이해하기 쉬우려면 옛날 셀룰로이드 필름에 그림을 그려 애니메이션을 만드는 기법이다. 예를 들어 하나의 판에는 얼굴에 살색을 칠하고, 다른 판에는 머리카락에 검은색을 칠한 뒤 이를 합치는 기능인 것이다.

유리원판 필름(스테레오 비전)이 마치 그 기법 같다. 그렇기에 셀룰로이드 판보다 더 오래된 입체표현 기법이 있었던 셈이니 놀랍다. 따라서 이런 점 때문에 서구가 디자인 프로그램을 잘 만들 수밖에 없다는 것을 느낄 수 있다.

아무튼 라파엘로 작품 뿐 아니라 유리원판 필름 기법도 놀랍다.”

-약력-
주요일간지 시사만화 작가
MBN 보도국 삽화작가
디지털 추상화가

◆1세기 전 신비함 담긴 ‘컬러 유리원판 필름’
원본에 흡사하도록 붓으로 채색, 샌드위치형 제작

1세기 전 합성수지(플라스틱)로 제작된 흑백필름이 나오기 전까지는 유리원판 필름을 사용했다. 유리원판 필름은 인화용으로 사용하는 것이 대중적 인기를 얻었으나 선교사업 목적으로 슬라이드 방식으로 제작된 필름은 소수의 특수한 부류만 이용했다. 슬라이드 방식은 영상 교육용으로 사용하던 필름이다.

특히 신비감을 갖게 하는 것이 컬러 유리원판 필름이다. 당시 필름은 감광도가 매우 낮은 건판으로 0.2mm 유리판에 감광재료를 바른 후 젤라틴 막을 입혀 촬영하면 실상과 반대인 네거티브(음화)로 찍혀지고 이것을 다시 실상과 같은 포지티브(양화)로 반전시킨 후 그 위에 원색에 가까운 칠을 해 컬러 유리 원판으로 만든 것이다.

쉽게 말하면 현품을 찍어 나온 유리로 된 흑백필름에 붓으로 색을 칠한 것이다. 그리고 그 위에 유리를 덧씌워 ‘샌드위치형’으로 만든 것이다. 이같이 만들어진 슬라이드 유리원판 필름은 환등기를 통해 영상자료로 사용됐다.

이 컬러 유리원판 필름에는 특히 고흐, 피카소 등의 명화 작품 뿐 아니라 미켈란젤로, 라파엘로, 렘브란트 거장들의 성화 작품이 들어가 있다. 현품과 흡사하게 제작돼 있어 보는 이들의 탄성을 자아내게 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강정희 2015-02-08 17:00:43
우선은 아름답고 복원하는 기술도 좋아져서 다행이네

김정희 2015-02-07 21:47:48
같은 그림인데 색채가 다르니 다른 느낌이네요..

허브 2015-02-07 21:37:02
라파엘로 그림도 멋지고 유리원판 기법도 놀랍습니다 !!!